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계룡시,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감염 주의 당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8 10: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손씻기·끓여먹기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

식중독 예방 홍보 포스터© 뉴스1
식중독 예방 홍보 포스터© 뉴스1
(계룡=뉴스1) 조문현 기자 = 충남 계룡시는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개인위생과 식품위생 관리에 세심한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식중독은 기온이 높은 여름에 주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은 날씨가 추워지는 11월부터 이듬해 봄까지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물과 물을 섭취하거나, 감염자와의 직·간접적인 접촉을 통해 전파될 수 있으며, 최근 5년간 통계에 따르면 어패류 및 오염된 지하수에 의해 가장 많이 발생됐다.

또한, 노로바이러스는 영하 20℃ 이하의 낮은 온도에서도 생존이 가능하며, 극소수인 10개의 입자로도 감염이 일어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예방을 위해서는 Δ올바른 손씻기(외출 후, 식사 전, 용변 후 30초 이상 올바른 손씻기) Δ끓인 물 마시기 Δ음식물 반드시 익혀 먹기 Δ환자의 구토물, 접촉환경, 사용한 물건에 대한 염소소독(1,000∼5,000ppm의 농도로 염소 소독)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계룡시 관계자는 “식중독과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겨울철에도 손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며 “환자의 구토물 등 오물을 처리할 경우 주변 환경 소독을 철저히 해야 하고, 특히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급식소에서는 식재료와 조리도구의 세척·소독에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