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나경원 "6층 시장실, 성폭력 대책 사무실로…고위공무원에 유리 벽 사무실"

머니투데이
  • 이소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2 15: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22일 서울광장 앞에서 아동 및 여성 정책 발표를 하고있다.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22일 서울광장 앞에서 아동 및 여성 정책 발표를 하고있다.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는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22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들이 성범죄를 저지른 데 대해 "제왕적 시도지사, 음침한 리더십, 주변을 에워싸는 측근세력, 그렇게 조직적 범죄의 싹이 텄다"며 "성역화된 권력을 부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나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틈만나면 인권, 평등을 외치며 자신을 공정과 정의로 포장한 운동권 기득권의 이중성과 민낯이 드러난 것"이라며 "어둠 속의 밀실을 더는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6층 시장실을 쓰지 않고 시민과 더 가까운 곳, 더 투명한 곳에서 일하겠다. 그리고 6층 시장실은 서울시 성폭력 대책 담당 부서 사무실로 쓰겠다. 다시는, 절대 성범죄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독한 의지를 바로 6층에 아로새기겠다'고 시청 앞에서 국민들께 약속드렸다"고 했다.

또 "서울시청 모든 고위공무원의 사무실 벽을 유리로 바꾸겠다"며 "그 누구도 견제와 감시로부터 완전히 숨을 수 없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나 전 의원은 "오늘 아동학대 방지, 성폭력 및 가정폭력 근절, 양육 지원에 대한 정책 구상을 소상히 보고드렸다"며 "여성 나경원, 엄마 나경원이기에 할 수 있는 일들이다. 아픔 없는 서울, 나경원이 섬세하게 챙겨가겠다"고 다짐을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