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컬투쇼' 홍석천 "방송작가 출신 지인에 사기→보이스피싱까지 당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2 15: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방송인 홍석천/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방송인 홍석천/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방송인 홍석천이 여러 번 사기를 당했다고 털어놨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의 '손해사정사' 코너에는 홍석천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홍석천은 "제가 인생에서 지인들에게 사기를 정말 많이 당했는데 가끔 연락하는 지인들이 그랬다"고 밝혔다. 이어 "기억나는 게, 같은 대학에 방송작가하는 형이라 생각도 못했다. 갑자기 연락 와서 커피 마시자면서 만났는데 시놉시스 보여주면서 1500만원만 빌려달라고 얘기하더라. 시트콤 작가 출신이라 굉장히 이야기가 탄탄했고, 웃음과 짠함이 있었다"고 했다.

'어떻게 사기를 쳤냐'는 물음에 그는 "그 형이 나한테 작가로 잘나가다가 후배들한테 밀리니까 이사를 남양주로 했는데 건강에 이상도 왔다고 말을 하더라. 그러면서 형수님 얘기도 했다. 가족 얘기가 나오니까 후배로서 이 정도는 빌려줘도 되겠다 싶었다"라며 "이 이야기에 당근도 있었는데, 새로 들어갈 작품이 있는데 배역을 주겠다고 하더라. 계산하니 손해는 아니어서 바로 보냈다. 배역 욕심도 있었고, 심지어 차용증까지 썼는데 소용이 없었다. 연락이 끊겼고, 당했다 싶더라"고 회상했다.

또한 보이스피싱도 당했다는 홍석천은 "3년여 전에 580만 원 당했다"라며 "당시 태국에서 촬영 중인데 친한 형이 연락왔는데 문자로 '아파서 돈이 모자란데 580만원이 필요하다. 일주일만 쓰고 주겠다'라고 하더라. 정확한 액수이기도 했고, 촬영 중이라 바로 계좌로 보냈다. 근데 연락이 없었다"라며 "알고보니 아는 사람 이름을 털어서 피싱을 한 거였다. 심지어 잡았다. 보이스피싱한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서 60만원대 피싱을 성공한 거였다. 저는 한 달을 바보같이 지냈고, 이 분이 신고를 해서 계좌가 정지됐고 현재 돈은 살아 있는데 3년째 못 돌려받고 있다. 잊힌 상태가 됐다"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