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복면가왕' 고영열X재재X손아섭X김기범, 상상도 못 한 정체(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4 19: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그야말로 상상도 못 한 정체의 등장에 '복면가왕'이 들썩였다.

2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자리에 도전하는 8인의 1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집콕과 방콕이 가수 BMK의 '물들어'로 상반된 음색을 자랑하며 포문을 열었다. 투표 결과 17 대 4로 집콕이 승리, 2라운드에 진출했다. 방콕은 이날치의 '범 내려온다'를 선곡해 개성을 발산했다. 방콕의 정체는 '팬텀싱어3' 준우승팀 라비던스의 소리꾼 고영열이었다.

고영열은 "어릴 때부터 판소리를 한다고 하면 비빔밥을 좋아하고 한옥에서 살 것 같다, 한복만 입을 것 같다는 얘기를 하는데 저도 청바지 좋아하고 빠네 파스타 잘 먹는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멘보샤와 샤샤샤가 '얄미운 사람'으로 흥겨운 무대를 꾸몄다. 김구라는 멘보샤, 샤샤샤 모두 정체를 안다고 확신했다. 투표 결과 샤샤샤가 멘보샤를 꺾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멘보샤는 지드래곤의 '하트 브레이커'를 선곡해 숨길 수 없는 끼를 뽐냈다. 가면을 썼지만 존재감은 감출 수 없었다. 멘보샤는 SBS PD이자 유튜브 '문명특급' MC인 '연반인' 재재였다.

재재는 "넓은 노래방에서 노래 부르니까 너무 좋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다른 방송사 PD이지만 회사의 허락을 받고 '복면가왕'에 출연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키스 수현이 못 알아본 것에 섭섭함을 토로했다. 수현은 "노래를 너무 잘해서 가수인 줄 알았다"고 해명했다.

세 번째 무대에서는 얼음과 땡이 버즈의 '가시'로 듀엣 호흡을 맞췄다. 얼음과 땡의 정체를 알 수 있는 지인과 통화했다. 땡의 지인은 배우 안보현이었다. 안보현은 땡과 고향 친구라고 밝혔다. 투표 결과 판정단의 선택은 얼음이었다. 무려 20 대 1의 압도적인 결과였다. 땡은 박상민의 '하나의 사랑'을 부르며 정체를 공개했다. 바로 야구선수 손아섭이었다.

손아섭은 황재균보다 노래를 더 잘한다는 걸 인정받기 위해 '복면가왕'에 나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1표밖에 얻지 못했다. 손아섭은 "황재균과 여기서 붙고 싶었다. 둘 다 노래는 못 하지만 열정이 있다. 그러다 보니 서로 잘한다고 했다"며 "제가 들어도 제가 더 나은 것 같다. 감정을 전달하는 부분이나 고음이 더 나은데 인정을 안 해서 인정을 받고 싶다"고 말했다. 손아섭이 더 잘한다는 김구라의 말에 손아섭은 활짝 웃었다.

마지막으로 유자차와 발로차가 맞붙었다. 하림의 '출국'으로 담담한 음색을 자랑했다. 유영석은 유자차와 발로차를 각각 신입생과 복학생으로 비유하며, 유자차의 음색과 발로차의 저음을 칭찬했다. 유자차는 태민의 '무브'로 춤 실력을 뽐내며 아이돌임을 확신하게 했다. 유자차가 마지막 2라운드 진출자로 결정됐다. 발로차는 그룹 슈퍼주니어 출신 배우 김기범이었다.

김기범은 "라이브가 태어나서 처음이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자신감이 없다 보니 '사람들이 날 어떻게 볼까?'라는 게 무섭기도 했다. 어차피 창피한 거 덜 창피하고 싶어서 연습도 했는데 목이 쉬었다. 제 목소리 때문에 짜증낼 줄 알았다"고 말했다. 김기범은 연기 활동뿐만 아니라 유튜브 채널 운영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