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내일 눈·비 또 내린다…이번엔 '태풍급 강풍' 동반 강추위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864
  • 2021.01.27 12: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7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언양읍 일대에서 출근길에 오른 차량 주위로 눈이 강풍에 휘날리고 있다. /사진=뉴스1
7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언양읍 일대에서 출근길에 오른 차량 주위로 눈이 강풍에 휘날리고 있다. /사진=뉴스1
내일(28일)부터 '태풍급 강풍'을 동반한 강추위가 찾아온다. 기상청은 오는 28~29일 강한 바람이 불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고 중부내륙과 전라권에는 많은 눈이 내릴 것이라고 27일 예보했다.


내일 낮부터 '태풍급 강풍'…간판 날아가는 수준


/사진=기상청
/사진=기상청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28~29일 북쪽의 찬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면서 전국에 강한 바람이 불고 기온이 급격히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28일 낮 동안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 또는 비가 내리겠고 충청권과 전라권, 제주도는 29일 오전까지 눈이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강풍과 강수를 동반해 발달한 저기압이 우리나라 북쪽을 통과하고 그 뒤를 따라 서쪽의 고기압이 빠르게 접근하면서 우리나라 주변의 기압계와 날씨가 급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28일 아침 서해를 시작으로 전국에 초속 7~18m 수준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면서 대부분 지역에 강풍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 기상청은 해안과 제주도 등에는 순간적으로 초속 25m 이상, 그밖의 지역도 초속 20m 이상 돌풍이 발생할 가능성도 높다고 봤다.

초속 17~25m 수준의 강풍에는 간판이 날아갈 수 있다. 강풍 세기가 초속 25~33m 정도라면 지붕이 날아갈 수 있는 수준이다.

이번 강추위는 오는 30일 오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오는 29~30일 중부지방과 남부 산지를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가는 등 한파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기상청 예보관은 "선별진료소나 건설현장,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파손과 강풍에 날리는 파손·낙하물에 의한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며 "항공기와 해상 선박의 운항에도 차질이 생길 수 있어 운항정보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최근 기온이 평년보다 5~10도 가량 높게 유지되면서 비교적 온화했던 상태에서 기온이 평년보다 5도 낮은 상태로 급격히 낮아져 체감하는 추위가 더 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국에 눈 또는 비…"기온따라 눈·비 불확실성 있어"


/사진제공=기상청
/사진제공=기상청

오는 28일 오전부터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 또는 비가 내릴 전망이다. 찬 공기가 눈 구름대를 밀어내면서 대부분 지역에는 28일 저녁 눈이 그치겠지만 충청권과 전라권, 제주도는 29일 오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를 중심으로는 최대 10㎝ 이상, 전라동부내륙은 최대 15㎝ 이상의 눈이 쌓이면서 대설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내리던 비나 진눈깨비가 눈으로 바뀌고 짧은 시간 강하게 내리면서 1~5㎝의 눈이 쌓일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기상청은 내린 눈으로 빙판길이 만들어질 수 있어 퇴근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대기 불안정으로 눈 또는 비가 내리는 동안 천둥.번개가 발생하는 곳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상의 기온에 따라 눈 또는 비의 강수형태가 결정된다"며 "1~2도의 미세한 차이에도 눈으로 바뀌면서 내리는 시점과 적설이 달라질 수 있고 같은 지역에서도 고도와 지형에 따라 적설에 큰 차이를 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구름대가 다가오는 28일 새벽부터 1~2시간 간격으로 보다 정확한 강수 형태와 시작 시점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