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지민 "아버지, 독립운동가 홍창식…감옥서 해방 맞이해"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7 21: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KBS2 제공
/사진=KBS2 제공
뮤지컬 배우 홍지민이 독립운동가였던 아버지 홍창식 선생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27일 방송된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홍지민이 어릴 적 태권도를 가르쳐준 마산 창무체육관을 운영하신 윤광호 관장님을 찾기 위해 출연했다.

이날 홍지민은 "아버지께서 독립운동을 하셨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독립운동가로 활동한 홍창식 선생의 세 자매 중 막내딸이라고 밝혔다.

홍창식 선생은 일제 강점기 당시 16세에 '백두산회'에서 독립운동가로 활동했다.

홍지민은 "아버지께서 감옥에서 해방을 맞이하셨다"고 설명해 놀라움을 더했다.

홍지민은 "아버지께서 세 딸을 강인하게 키우고 싶어 모두 태권도를 가르쳤다"며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고등학교 1학년 때까지 7년 동안 태권도를 배웠다"고 털어놓았다.

특히 홍지민은 "6살 때 아버지의 사업이 망했는데 학원비가 밀려도 관장님께서 내색하지 않으셨다"며 세 자매의 울타리가 되어준 태권도 관장님과의 추억을 떠올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