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바이온 관계사 미래셀바이오 "세계 최초 줄기세포치료제 생체추적기술 개발"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01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줄기세포치료제, 세포유전자치료제 치료효율 증가 기회

바이온 (1,485원 ▼55 -3.57%)의 관계사 미래셀바이오가 세계 최초로 생체 내 투약된 줄기세포 치료제의 분포를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인체 내로 투여한 줄기세포치료제의 체내 동태를 정확하게 추적할 수 있어, 향후 줄기세포치료제, 세포-유전자 치료제의 치료효율을 증가시키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1일 미래셀바이오는 건국대학교 의과대학,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와 단세포 수준의 줄기세포 치료제의 생체내 추적기술을 공동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술은 국제 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 1월호에 게재됐다.

연구진은 지방조직에서 추출된 간엽줄기세포(BM-MSC)에 방사선 동위원소(14C thymidine)를 표지한 뒤 생쥐의 정맥에 투여한 뒤 4시간부터 7일간에 걸쳐 투약된 줄기세포 치료제의 장기내 분포를 방사선가속기(AMS)를 활용해 측정했다.

측정결과 투약된 줄기세포치료제의 대부분은 폐와 간 그리고 췌장의 순으로 관찰되었으며 심장, 신장 및 뇌로도 분포됨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러나 세포치료제 투약 7일후에는 폐, 간 및 췌장외 다른 장기에서는 투약된 줄기세포는 거의 관찰할 수 없었다.
바이온 관계사 미래셀바이오 "세계 최초 줄기세포치료제 생체추적기술 개발"

특히 생체 투약된 줄기세포는 방사선가속기(AMS) 장비와 조직분석을 통해 이식된 세포의 단단위까지 정확히 분석할 수 있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투약된 치료제가 시간 경과에 따라 어떻게 분포되고, 몇 개의 세포가 어느 장기에 위치하는지를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것이다.

그동안 생체추적기술은 주로 형광분석법, 유전자증폭검사(qPCR), 자기공명영상(MRI), 단일광자방출전산화 단층촬영장치(SPECT), 액체섬광계수기(LSC) 등의 기술이 활용되고 있었으나 해상도가 낮거나 정량적 분석이 불가능하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미래셀바이오는 줄기세포가 인체의 손상된 장기, 조직을 재생할 수 있는 치료제로 주목받는 만큼 이번 개발 기술이 치료효율을 높이는 방안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줄기세포치료제나 세포-유전자치료제 등은 장기분포 특성에 따라 투약하는 세포의 수를 조정한다"며 "이번 기술 개발로 치료제의 치료효율을 증가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치솟는 금리...변동형 주담대도 6% 찍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