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산이 높으면 골도 깊다…공모주의 그림자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04 03: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새해부터 공모주 열기가 뜨겁다. 지난해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등으로 재미를 본 투자자들이 앞다퉈 청약에 몰리면서 경쟁률은 1000대 1을 훌쩍 넘고 있다.

다만 상장 이후 주가는 천차만별이다. 공모가를 밑도는 기업까지 나오고 있어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

3일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레인보우로보틱스 (23,350원 상승300 1.3%)는 시초가 대비 30% 뛴 2만6000원으로 장을 마쳤다. 시초가는 공모가(1만원)의 2배인 2만원으로 결정돼 이른바 '따상'에 성공했다.

반면 이날 함께 상장된 와이더플래닛 (21,500원 상승600 -2.7%)은 시초가 대비 19.68% 떨어진 2만원을 기록했다. 공모가(1만6000원)는 웃돌았지만, 시초가 부근에서 매수한 투자자라면 손해를 피할 수 없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코스피, 코스닥 시장에 상장된 기업은 모두 8곳(스팩, 재상장 제외)이다. 이 중 따상을 기록한 곳은 레인보우로보틱스, 선진뷰티사이언스, 모비릭스 세 곳이다.

따상에 성공했다고 해서 마음을 놓을 순 없다. 선진뷰티사이언스 (19,450원 상승50 0.3%)는 상장 이틀간 상승 후 4거래일간 하락세다. 현재 주가는 2만3800원으로 공모가(1만1500원)는 웃돌았지만, 첫날 따상 가격(2만9900원) 대비로는 20.4% 밑돌고 있다. 모비릭스 (21,350원 상승100 -0.5%)도 현재가가 2만8100원으로 따상(3만6400원) 가격 대비 23%가 낮다.

공모가가 희망 밴드의 최상단 또는 밴드를 초과해서 결정되는 데다, 시초가에서 다시 한번 '뻥튀기'되다보니 상승 흐름을 이어가기가 쉽지 않다. 올해 상장된 8곳 중 5곳은 공모가가 기존에 제시된 밴드를 초과해서, 3곳은 밴드 상단에서 결정됐다. IPO(기업공개) 과정에서 공모가가 밴드를 초과하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시장가가 공모가를 밑도는 사례까지 나오고 있다.

씨앤투스성진 (22,550원 상승1000 4.6%)은 현재 주가가 2만3200원으로 공모가(3만2000원)도 밑돌고 있다. 씨앤투스성진은 수요 예측에서 경쟁률 1010대 1을 기록하며 흥행에도 문제가 없었다. 심지어 전체 참여 기관 중 39.1%가 공모희망밴드 상단을 초과하는 가격을 제시하기도 했다. 기관투자자들까지 공모주 쟁탈전을 벌였다는 얘기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공모주를 사면 무조건 돈을 번다는 인식이 퍼지다보니 투자 경력이 짧은 투자자들은 '손쉽게 돈을 벌 수 있는 기회'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수요예측에서 공모가가 상향 조정돼 공모주들의 밸류에이션이 높아지고, 공모 기업들이 늘어나다보면 결국 공모 투자에 실패하는 사례가 생기면서 시장이 적정 가격을 찾아갈 것"이라고 판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어떤 집 살까? 최소한 이런 곳 뺍시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