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RE:TV] '난리났네 난리났어' 유재석 "배불러도 라면은 먹어"…지독한 사랑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05 05: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vN '난리났네 난리났어' 캡처 © 뉴스1
tvN '난리났네 난리났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난리났네 난리났어' 유재석이 라면을 향한 지독한 사랑을 보여줬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난리났네 난리났어'에서 유재석은 어류 칼럼니스트 김지민 작가를 만나 해산물 맛집 투어에 나섰다.

이날 김지민 작가는 첫 번째 맛집에서 "킹크랩으로 회, 구이, 찜, 라면을 해볼 거다"라고 알렸다. 그러자 유재석은 "솔직히 제일 기대되는 게 있다"라면서 라면을 언급하려 했다. 이를 눈치챈 조세호는 "라면이에요?"라고 바로 물었다. 유재석의 라면 사랑을 너무나 잘 알고 있기 때문. 조세호는 "그러면 나가서 라면 드시고 오면 된다"라고 농을 던졌다. 유재석은 "여기 텃세 좀 있네"라면서 폭소했다.

회, 구이, 찜까지 맛보고 드디어 킹크랩 라면이 나오자 유재석은 환호성을 질렀다. "정통파 아이가! 살아있네 살아있어!"라며 들뜬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진지하게 면치기를 했다. 라면을 먹자마자 진실의 미간을 찌푸리며 "이건 진리다, 진리. 요즘 말로 국룰이죠, 국룰"이라고 강조했다.

이때 옆에 있던 김철민 팀장은 "오호츠크해를 삶아 먹는 것 같다"라고 독특한 맛 평가를 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박)명수형 이후 방송할 때 오호츠크해가 언급되는 거 처음 봤다"라고 해 폭소를 안겼다.

이후 두 번째 가게에서는 호래기를 투하한 라면이 등장했다. 먼저 유재석은 호래기만 맛보더니 "너무 싱싱하고 비리지 않고 맛있다"라며 그 매력에 푹 빠졌다. 김지민 작가는 "낚시하시는 분들은 라면도 끓여 드신다"라고 알렸다. 유재석은 라면 얘기에 또 신이 난 모습이었다. "라면에 호래기 넣어서 먹으면 너무 맛있을 것 같은데요?"라고 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호래기 라면이 상에 올랐다. 배가 제법 부른 유재석은 "부탁하신대로 라면 나왔다"라는 사장님의 말에 "제가 부탁한 적은 없는데"라며 당황했다. 그럼에도 호래기 라면을 폭풍 흡입했다. 유재석은 "이건 콩나물도 들어가고 해장라면 느낌이다"라더니 "저는 배가 불러도 라면은 먹는다. 칼칼하니 좋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한편 유퀴즈 스핀오프 '난리났네 난리났어'는 '유 퀴즈 온 더 블럭' 화제의 자기님들을 그들의 삶의 터전에서 다시 만나 새롭고 깊은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증시 전문가들 "공매도보다 ○○을 봐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