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비트코인 5만2000달러도 돌파, 시총 1조 달러 육박(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8 05: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저항선인 5만 달러를 돌파한 비트코인이 5만2000달러도 넘어섰다.

암호화폐(가상화폐) 시황을 중계하는 미국의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18일 오전 5시30분(한국시간 기준) 현재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7.90% 급등한 5만2292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사상최고치다.

전일 5만 달러를 돌파했다 차익 실현 매물이 쏟아지며 4만8000달러 대로 밀렸던 비트코인은 저항선인 5만 달러를 다시 돌파하고, 추가 랠리에 시동을 거는 모양새다.

비트코인이 5만2000달러 선도 돌파함에 따라 비트코인의 시총은 9719억 달러를 기록, 1조 달러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최근 비트코인의 급등은 미국의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매집하는 등 기업들이 잇따라 비트코인 시장 진출을 선언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금융사들이 잇따라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월가 최고의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가 암호화폐에 관심을 보였고, 또 다른 유명 투자은행인 JP모간도 암호화폐 시장 진출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모간스탠리는 투자 목록에 비트코인을 집어넣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금융 결제 업체인 페이팔과 마스터카드는 이미 암호화폐 결제를 허용했고, 테슬라는 15억 달러(1조6612억원)의 비트코인을 직접 매입했다.

전문가들은 기관투자자들은 물론 일반 기업들도 비트코인에 관심을 보이고 있어 당분간 비트코인이 더 상승할 것이라고 보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역사상 최고의 버블이 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고 미국의 경제전문지 CNBC는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미 '원전동맹' 눈앞… 탈원전 폐기에 원전株 주가 '쑥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