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진 학폭 최초 폭로자 "소속사 연락 이해 안 돼"…2차 가해 메시지 공개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37
  • 2021.02.23 19: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걸그룹 (여자)아이들 수진이 1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네 번째 미니앨범 ‘I burn'(아이 번)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 큐브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여자)아이들 수진이 1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네 번째 미니앨범 ‘I burn'(아이 번)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 큐브엔터테인먼트
그룹 (여자)아이들의 멤버 수진의 학폭(학교 폭력) 논란을 최초로 폭로한 이가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 측 연락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진 학폭 최초 폭로자인 A씨가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어제 오늘 일상생활을 매우 힘들게 보내고 있다"며 "소속사 측에서는 공식 기사를 내고 가해자의 얼토당토 하지도 않은 입장문을 발표하고 나서야 피해자와 직접 만나고 싶다고 연락을 주셨다"고 말했다.

그는 만남을 거절했다고 밝히며 "왜 동생과 소속사 법무 담당하시는 분들이 접촉해야 하는 지 참 이해가 안 됐다. 가해자 없이 대리인과 피해자만 만나면 어떻게 맞고 틀림을 확인할 수 있나"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A씨는 "인정을 받든 사과를 받든 가해자 측 관계자 분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에 긍정적으로 생각해봤다. 어차피 양측 가해자와 피해자가 대면 할 수 없다면 글을 직접 게시한 제가 변호사님을 대동하여 만나는 쪽으로 이야기 나눴다"며 억측과 비난을 자제해달라는 말과 함께 2차 가해자들이 보낸 메시지를 일부 공개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또 A씨는 수진의 학폭 폭로 이후 인스타그램에서 받은 악성 메시지 일부를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사는 곳 주소 보내. 찾아간다" "니가 뭔데 수진 언니 건드리냐" "뭐 부모라도 죽였어요? 그거 아니잖아요" "역겨워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앞서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수진이 자신의 동생과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히며 A씨의 동생이 중학교 시절 수진으로부터 돈을 뺏기고 뺨을 맞고 왕따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22일 추가 폭로가 이어지자 수진은 "단 한 번도 그 친구에게 폭행을 가한 적이 없다"며 사과와 해명문을 게재했다.

하지만 수진의 입장문이 공개된 후 A씨는 "가해자가 인정하고 사과를 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지만 이루어 지지 않았다"며 "뺨을 때리는 일은 폭행이 아니냐"고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