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침묵 깬 함소원…"서로 진정되고 결정되면 말할 것"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1,761
  • 2021.02.25 16: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1
함소원 진화 부부/사진=머니투데이 DB
함소원 진화 부부/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 파경설에 대해 "서로 진정되고 결정되면 말할 것"이라고 밝혔다.

25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함소원은 지난 24일 남편 진화와 파경설이 불거진 지 이틀만인 25일 "아직은 (말할 때가) 아니다"라며 "정리가 되면 얘기하겠다"고 밝혔다.

함소원은 이어 "아직 결정된 게 없다. 서로 진정이 되고 결정이 되면 하루빨리 알려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함소원 진화 부부는 지난 24일 한 매체가 한 측근의 말을 인용해 "함소원과 진화의 관계가 급속도로 안 좋아져 결별을 택한 것으로 안다"고 보도하며 결별설에 휩싸였다.

함소원은 인스타그램에 자신과 남편 진화의 결별설을 다룬 기사를 캡처해 올리며 "침묵. 오늘은 아무 말도 안 하고 싶다"고 밝혔었다.

다음날인 25일 "진화의 마음 정리가 끝났다"는 내용의 추가 보도가 나오자 함소원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제 그만. 제발 그만해주세요"라고 호소했다.

한편 함소원은 2018년 18살 연하의 중국인 진화와 결혼했으며, 그해 12월 딸 혜정 양을 낳았다.

함소원 진화 부부는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 일상을 공개해 주목받아왔다.

특히 두 사람은 육아, 씀씀이 등 부부 간 갈등, 고부 간 갈등을 드러내 질타를 받기도 했으며, 방송 녹화에 한 달 넘는 기간 동안 불참하며 불화설에 휩싸였으나 6주 만에 방송에 복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