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놀토' 민호 "문세윤 활약 때마다 '셜록' 나와 감사했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7 19: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민호가 문세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27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에는 그룹 샤이니의 민호, 온유가 출연했다.

이날 민호는 '놀토'에 고마운 멤버가 있다고 했다. 민호는 "키가 군대에 있어서 '놀토'에 없었을 때 문세윤이 활약할 때마다 샤이니 '셜록' 도입부가 나왔다. 하필 그게 또 제 목소리여서 매주 제 목소리를 '놀토'에서 들을 수 있어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반면 태연에게는 서운하다고 했다. 민호는 "태연이 키한테만 면회를 가고 나에게는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키는 "보통 그런 일이 있으면 남을 탓하지 않고 본인을 돌아보지 않나"라고 같은 멤버인 민호를 저격해 웃음을 줬다. 태연은 "키가 '오라고~ 오라고' 했다. 민호는 '오지 말라고~ 말라고' 했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민호 역시 말만 서운하다고 했을 뿐 복무지가 멀었기 때문에 오지 말라고 했다고 밝혔다. 대신 태연이 키만 만난 것이 '놀토'에 들어오기 위한 큰 그림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해 태연을 당황시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