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종영 '미스트롯2' 양지은, 최종 우승…임영웅, 眞 왕관 전달(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5 0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V조선 '미스트롯 2' © 뉴스1
TV조선 '미스트롯 2'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양지은이 '미스트롯 2' 우승을 차지했다.

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미스트롯 2' 최종회에서는 대망의 결승전 마지막 대결, 인생곡 미션이 펼쳐졌다.

'미스트롯 2' 결승전은 이전 시즌과 달리 1라운드와 2라운드를 2주에 걸쳐 진행해 진을 결정한다. 2라운드에서는 마스터 점수 1100점, 실시간 문자 투표점수 1500점 만점으로 진행된다.

지난주, 대국민 응원 투표 1200점과 1라운드 점수 2200점을 합산한 결과 양지은이 1위에 올랐다. 이에 2라운드 점수를 합산한 6000점 만점으로 진이 최종 결정된다.

은가은은 어머니 애창곡인 김수희 '애모'를 선곡했다. 은가은의 어머니는 은가은에게 누군가에게 기대고 싶은 마음으로 '애모'를 불렀다고 조언하며 "네 인생도 좀 폈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어머니 생각으로 울컥했던 은가은은 눈물의 엔딩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은가은은 마스터들의 호평과 함께 마스터 점수 최고점 100점, 최저점 85점을 기록했다.

김다현 역시 어머니를 위해 진시몬 '어머니'를 열창했다. 김다현은 매일같이 뒷바라지해 주는 어머니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효도하자는 생각으로 부르고 싶다"라고 밝혔다. 최고의 트로트 가수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은 김다현은 최고점 98점, 최저점 88점을 기록했다.

양지은은 강진의 '붓'을 인생곡으로 선곡했다. 양지은은 "모든 게 낯설고 어려웠다. 그 과정 안에 동료들이 없었다면 지금의 저는 만들어지지 않았을 거다"고 고백했다. 이에 양지은은 '미스트롯2'에 참가한 모든 동료에게 위로가 될 수 있는 노래를 선곡했다고. 양지은의 '붓' 무대를 지켜보던 '미스트롯 2' 참가자들이 눈물을 흘리며 감동을 안겼다. 양지은은 최고점 100점, 최저점 89점을 기록했다.

TV조선 '미스트롯 2' © 뉴스1
TV조선 '미스트롯 2' © 뉴스1

홍지윤은 김태곤의 '망부석'을 선곡했다. 오랫동안 국악을 했던 홍지윤은 대학교 입학 후, 성대 낭종 진단을 받았고, 이후 국악에서 아이돌 연습생으로 전향했지만 또 한 번 부상으로 좌절해야 했다며 지난날을 회상했다. 흥 넘치는 무대를 선보인 홍지윤은 최고점 100점, 최저점 93점을 기록했다.

김의영은 나훈아의 '물레방아 도는데'를 선곡했다. '재도전의 아이콘' 김의영은 '미스트롯' 시즌 1에서 탈락하자마자 '미스트롯 2' 재도전을 결심했다며 트로트 가수를 향한 열정을 드러냈다. 김의영은 프로가수로 거듭났다는 평가와 함께 최고점 100점, 최저점 94점을 기록했다.

김태연은 이태호의 '아버지의 강'을 선곡했다. 평소 어머니와 선생님을 주로 언급했던 김태연은 서운해할 아버지를 위해 선곡했다고. 김태연은 아버지를 향한 애절한 감정을 담아 '아버지의 강'을 열창했다. 김태연은 최고점 100점, 최저점 95점을 기록했다.

별사랑은 나훈아의 '공'을 선곡했다. 유일한 현역 출신 별사랑은 경연의 처음과 끝을 나훈아 곡으로 장식하며 눈길을 끌었다. '미스트롯2'의 마지막 경연 무대를 끝낸 별사랑은 눈물을 터뜨려 먹먹함을 더했다. 별사랑은 최고점 100점, 최저점 90점을 기록했다.

TV조선 '미스트롯 2' © 뉴스1
TV조선 '미스트롯 2' © 뉴스1

모든 무대가 끝나고, 1라운드 최종 점수와 2라운드 마스터 총점이 합산된 2라운드 중간 순위가 공개됐다. 중간 순위 1위에 홍지윤이 호명됐다. 이어 2위에 양지은, 3위에 김다현, 4위에 김태연, 5위에 김의영, 6위에 은가은, 7위에 별사랑이 올랐다.

2라운드 실시간 문자 투표 점수를 합산한 최종 결과가 공개됐다. 7위 은가은, 6위 별사랑, 5위 김의영, 4위 김태연이 차례로 호명됐다. 이에 김다현, 양지은, 홍지윤 세 사람이 진 후보가 됐다.

최종 1위 진의 영광은 양지은이 안았다. 2위 선은 홍지윤, 3위 미는 김다현이 이름을 올렸다. '미스트롯' 제2대 진에 오른 양지은에게 '미스터트롯' 진, 임영웅이 왕관을 수여 하며 눈길을 끌었다.

양지은은 "몇 등이 되던지 울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나왔다. 모두 고생했고, 자랑하는 친구들이라 축하를 해주려 마음을 먹었다"며 "저에게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너무 감사드리고, 팬, 시청자분들의 사랑으로 이 상을 받은 거로 생각한다"고 울먹였다. 양지은은 "진에 걸맞은 좋은 가수가 되어 위로, 감동 줄 수 있는 좋은 노래 많이 들려드리겠다. 감사드리고 사랑합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TV조선 '미스트롯 2'는 송가인, 임영웅의 신화를 이을 글로벌 트로트 여제를 뽑는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