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RE:TV] '미스트롯2' 眞 양지은, 새로운 트로트 여제의 탄생…역전 드라마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5 05: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V조선 '미스트롯 2' © 뉴스1
TV조선 '미스트롯 2'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양지은이 '미스트롯 2' 최종 진에 등극하며 글로벌 트로트 여제의 탄생을 알렸다.

지난 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미스트롯 2'의 진 영광은 양지은에게 돌아갔다.

'미스트롯 2' 결승전은 이전 시즌과 달리 1라운드와 2라운드를 2주에 걸쳐 진행했다. 지난 주, 대국민 응원 투표 1200점과 1라운드 점수를 합산한 결과 양지은이 실시간 문자 투표 점수로 홍지윤을 꺾고 1위에 오르며 팽팽한 긴장감을 낳았다.

1라운드 최종 점수와 2라운드 마스터 총점이 합산된 2라운드 중간 순위가 먼저 공개됐다. 중간 순위에서 홍지윤이 1위를 차지하며 1라운드 1위 양지은을 역전했다. 이어 2위에 양지은, 3위에 김다현, 4위에 김태연, 5위에 김의영, 6위에 은가은, 7위에 별사랑이 올랐다.

그러나 마지막 1500점 만점의 실시간 문자 투표 점수를 합산한 최종 순위가 뒤바뀌었다. 양지은이 실시간 문자 투표 점수로 홍지윤을 따돌려 최종 진에 등극했던 것. 홍지윤은 선에 올랐고, 김다현이 미에 호명됐다.

'미스트롯' 제2대 진이 된 양지은은 "몇 등이 되더라도 울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나왔다. 모두 고생했고, 자랑하는 친구들이라 축하를 해주려 마음을 먹었다"며 "저에게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너무 감사드리고, 팬, 시청자분들의 사랑으로 이 상을 받은 거로 생각한다"라고 울먹였다. 양지은은 "진에 걸맞은 좋은 가수가 되어 위로, 감동 줄 수 있는 좋은 노래 많이 들려드리겠다. 감사드리고 사랑합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양지은은 강진의 '붓'을 인생곡으로 선곡했다. 양지은은 "꿈을 다시 갖기에는 늦은 나이가 아닌가 생각했다"라며 둘째 출산 후 몸조리할 당시 시청한 '미스트롯' 시즌 1에 용기를 얻었다고 고백했다. 양지은은 "마미부도 나갈 수 있네? 저를 설레게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양지은은 '미스트롯 2'가 첫 사회생활이었다며 "모든 게 낯설고 어려웠다. 그 과정 안에 동료들이 없었다면 지금의 저는 만들어지지 않았을 거다"고 털어놨다. 이에 양지은은 '미스트롯2'에 참가한 모든 동료에게 위로가 될 수 있는 노래를 선곡했다고.

결원으로 급작스럽게 준결승전에 진출한 양지은은 부족한 준비 시간에도 탄탄한 실력을 자랑하며 결승전까지 진출, 1라운드 1위를 기록하는 저력을 보였다. 더불어 양지은은 시청자들의 응원에 힘입어 최종 진에 등극하는 역전 드라마를 쓰며 감동을 더했다.

한편, TV조선 '미스트롯 2'는 송가인, 임영웅의 신화를 이을 글로벌 트로트 여제를 뽑는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