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맨유 시절 반니는 '골에 미친 男'... 이겨도 무득점이면 씩씩거려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5 17: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맨유 시절의 반 니스텔루이. /AFPBBNews=뉴스1
맨유 시절의 반 니스텔루이. /AFPBBNews=뉴스1
네덜란드 역사상 최고의 타깃 스트라이커로 꼽히는 루드 반 니스텔루이(45)는 정말 골에 미친 남자였던 모양이다. 팀이 이겨도 자신이 득점하지 못하면 화를 냈다고 옛 동료가 증언했다.

영국 '더 선'이 5일(한국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리오 퍼디난드(43)는 "그는 골을 넣기 위해 태어났다"고 말했다.

반 니스텔루이는 2001년부터 2006년까지 맨유에서 뛰었다. 퍼디난드는 2002년부터 2014년까지 맨유서 활약했다. 둘은 2002~2003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합작했다. 반 니스텔루이는 이 시즌 득점왕에 올랐다.

퍼디난드는 한 일화를 소개했다.

퍼디난드는 "어느 날 우리가 4-1로 이겼다. 반 니스텔루이는 득점하지 못했다. 매우 감정에 북받친 것처럼 보였다"고 회상했다.

퍼디난드는 "'와우 이 친구는 팀 승리를 이러게 중요하게 여기는구나, 루드는 역시 내 친구'라고 속으로 생각했다. 그런데 그는 '골을 못 넣었어! 골을 못 넣었다고!'라 소리치며 화를 냈다"고 돌아봤다.

이어서 "그날 티에리 앙리가 2골을 넣어 득점왕을 확정했다. 반 니스텔루이의 골든 부츠는 사라졌다. 그래서 씩씩거리고 있었다. 그는 오로지 골에 몰두했다. 그는 골을 넣기 위해 태어났다"고 떠올렸다.

퍼디난드가 말한 경기는 2005~2006시즌 프리미어리그 최종전 찰튼 애슬레틱전으로 추측된다. 37라운드까지 반 니스텔루이는 21골, 아스널의 앙리는 24골을 기록 중이었다. 이날 맨유는 찰튼에 4-0 완승을 거뒀으나 반 니스텔루이는 침묵했다. 아스널은 위건 애슬레틱을 4-2로 꺾었고 앙리는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반 니스텔루이는 이 시즌을 끝으로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다. 그는 맨유 통산 219경기에 출전해 150골을 넣었다. 크리스티아노 호날두의 292경기 118골보다 많다. 퍼디난드는 "반 니스텔루이가 계속 맨유에 있었다면 모든 기록을 깼을 것"이라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