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오닉 5' 경쟁자 떴다..기아, 첫 전용 전기차 EV6 티저 공개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9 09: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달말 세계 최초 공개행사 진행

기아 첫 전용 전기차 EV6 티저 공개/사진제공=기아
기아 첫 전용 전기차 EV6 티저 공개/사진제공=기아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 공개로 시장의 관심이 집중된 기아 최초의 전용 전기차 ‘EV6(프로젝트명 'CV')’가 처음으로 그 윤곽을 드러냈다.

기아는 9일 미래지향적인 캐릭터를 독창적으로 구현해 낸 EV6의 티저 영상과 이미지를 선보였다.

기아는 지난달 새로운 브랜드 지향점과 신규 사명 및 로고, 슬로건을 발표하며 오는 2026년까지 7개 모델이 주축이 된 전용 전기차 라인업을 선보인다는 계획을 내놨다.

EV6는 현대차 (235,000원 상승1500 -0.6%)그룹 전기차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기반으로 개발한 기아의 전용 전기차 라인업 중 첫 모델이자 새로운 로고를 부착한 차종이다.
기아 첫 전용 전기차 EV6 티저 공개/사진제공=기아
기아 첫 전용 전기차 EV6 티저 공개/사진제공=기아

브랜드 전동화 전략의 시작을 알리면서 시장 대중화를 이끌 모델인 만큼 전기차에 최적화된 역동적인 SUV(다목적스포츠차량) 형태의 디자인을 구현해 미래지향적이면서도 독창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이날 공개된 EV6의 측면 실루엣은 전면부 후드에서부터 후면부 스포일러까지 간결하면서도 예리하게 다듬어진 라인이 특징이다. 매끄럽게 젖혀진 윈드실드 글라스는 전기차 특유의 역동성을 대변하듯 빠르게 치고 나가는 느낌을 생동감 있게 전해준다.

전면의 주간 주행등(DRL)은 디지털 이미지를 구성하는 전자 픽셀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무빙 라이트 패턴’을 적용, 전기차만의 세련되고 매끈한 인상을 풍긴다.

후면부에 위치한 리어 LED(발광다이오드) 클러스터는 EV6만의 차별화된 포인트다. 조명 역할 뿐 아니라 빛을 매개체로 독특한 패턴을 형상화해 미래지향적인 캐릭터를 더해준다.

카림 하비브 기아디자인담당 전무는 "‘EV6’는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키고 시간적인 여유와 영감을 주는 공간"이라며 "앞으로도 대담하고 독창적이면서 창의적인 모빌리티(이동수단) 경험을 고객에게 선사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아 첫 전용 전기차 EV6 티저 공개/사진제공=기아
기아 첫 전용 전기차 EV6 티저 공개/사진제공=기아

기아는 이날 EV6의 티저와 함께 ‘EV+숫자’로 구성되는 전용 전기차의 새로운 차명 체계도 공개했다. ‘EV’는 전기차를 의미하는 대표명사를 활용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자 하는 의지를 담고 고객들이 직관적으로 전용 전기차 라인업으로 인지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 차명 EV에 붙는 ‘숫자’는 전용 전기차 라인업 내에서의 위치와 역할을 나타낸다.

기아는 신규 전용 전기차 차명 체계로 ‘EV’ 차명의 인지도와 친숙성을 높이고 글로벌 시장에서 동일한 차명을 적용해 일관성까지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기아는 이달 말 EV6의 온라인 월드프리미어 이벤트(세계 최초공개 행사)를 통해 EV6의 상품성을 구체적으로 소개할 계획이다.
기아 첫 전용 전기차 EV6 티저 공개/사진제공=기아
기아 첫 전용 전기차 EV6 티저 공개/사진제공=기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