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희숙 "박근혜때 LH투기 조사? 그게 지금 급한가"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9 16: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2020.12.12/사진제공=뉴스1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2020.12.12/사진제공=뉴스1
정부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투기 의혹과 관련해 박근혜 정부 시절이던 2013년 12월 이후 토지 거래까지 조사 범위를 확대하기로 하자,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그것이 급한 문제냐"고 물었다.

윤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 "꼬리만 살짝 자르려고 정부 내 조사 대상에게 조사를 맡기는 코미디를 연출하면서 뜬금없이 지난 5년을 뒤지겠다는 것은 조사 과정과 내용을 입맛대로 조작하겠다는 것으로밖에 안 들린다"고 비판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든, 문재인 인사든 이런 방식으로 사익을 취한 사람은 철저히 응징해야 하고, 정치권이 개입됐다면 여야를 불문하고 청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게 지금 가장 급한 문제인가. 신도시 정보가 새어 나와 발표 직전에 거래가 급증한 정황이 뚜렷한데, 정부와 각을 세워서라도 조사할 것 같은 검찰과 감사원은 수사와 조사에서 배제하려 기를 쓰면서"라고 재차 물었다.

이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말하지 않았느냐. 자신도 신도시 투기 조사해봤더니 개발 대상 토지뿐 아니라, 그 옆에 있는 땅까지, 돈이 될만한 땅을 중심으로 돈 흐름을 다 뒤져야 한다고"라며 "그러려면 증거가 인멸되지 않도록 즉각적이고 대대적인 수사가 있어야 한다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무것도 파악하지 못한 주제에 입법한다며 떠들고, 전 정권 탓일 거라며 물타기 할 때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검찰과 경찰의 유기적 협력’이라는, 아무도 못 알아들을 말은 넣어두고, 수사역량과 경험이 있고, 살아있는 권력과 싸우라고 대통령이 부탁까지 한 검찰에게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기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LG·GM, 美서 다시 3조 배터리 합작..연 100만대분량 생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