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재산공개] 울산 부동산 최다 안수일 시의원…토지·건물만 32억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25 00: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송철호 시장 건물?토지 6곳…장윤호 의원 달랑 500만원

안수일 울산시의원 © News1
안수일 울산시의원 © News1
(울산=뉴스1) 이윤기 기자 =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관할 재산공개대상자에 대한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공개한 가운데, 울산지역 부동산 최다 보유 1위는 안수일 시의원으로 확인됐다.

이날 공개된 관할 재산공개대상자는 행정부 소속의 정무직, 고위공무원단 가등급, 국립대학총장, 공직유관단체장,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장, 광역의회의원, 시·도 교육감 등이다.

토지 및 건물을 가장 많이 보유한 안 의원을 포함해 울산시장과 교육감, 행정?경제부시장, 구?군 자치단체장, 시의원 등 전체 30명을 대상으로 한 부동산 평균 현재가액은 10억3602만원으로 집계됐다.

울산시의회 안수일 의원은 대부분 본인 소유로 울주군 상북면의 목장용지와 경주 외동읍의 토지 12곳과 신정동 주상복합 건물 10곳 등 부동산 현재가액 32억3479만원을 신고했다.

천기옥 의원은 토지와 건물을 합해 현재가액 43억7503만원을 신고했다.

울주군 청량읍 일대 임야와 경남 고성, 경북 의성 등 토지 10곳과 동구 화정동(단독주택) 건물 7곳 등 배우자 명의로만 현재가액 32억2071만원을 신고했다.

반면 가장 적은 부동산 내역을 공개한 장윤호 의원은 남구 야음동 아파트 전세 임차인으로 된 500만원을 신고했다.

지방자치단체장 가운데 가장 많은 부동산을 보유한 박태완 중구청장은 토지와 건물을 합해 현재가액 27억3241만원을 신고했다. 박 구청장은 울주군 청량읍 일대 과수원과 북구 산하동 토지 3곳, 진장동 도로 2곳 등을 보유했다.

다음으로 이동권 북구청장 토지와 건물을 합해 현재가액 14억9848만원, 이선호 울주군수 2억8319만원, 정천석 동구청장은 건물로만 현재가액 1억7330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송철호 울산시장. /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송철호 울산시장. /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송철호 울산시장은 부산 서구 암남동 임야와 창고용지, 그리고 배우자 명의로 제주 외도일동 토지, 경기 용인의 임야, 중구 우정동 아파트 등을 보유하며 토지 4곳과 건물 2곳을 포함해 현재가액 8억8998만원을 신고했다.

서울 송파구 아파트 2곳, 강남구 아파트 및 분양권 2곳 등을 보유한 조원경 경제부시장은 현재가액 20억6142만원을, 김석진 행정부시장은 건물로만 현재가액 5억8220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노옥희 교육감은 김해 전하동 토지 3곳과 동구 화정동 아파트, 배우자 명의로 김해 봉황동 단독주택 등 보유하며 현재가액 7억9600만원을 신고했다.

한편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번에 공개된 공직자의 재산형성과정을 철저하게 집중 심사하기 위해 '공직자 재산 집중심사단'을 즉시 설치·운영하기로 했다.

부동산 관련 기관의 재산공개자 등은 오는 6월말까지 심사하고, 나머지 재산공개자 및 비공개자는 이후 집중심사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