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백명 어린이 안전 vs 20km 손수레 배송 강요…'고덕 택배전쟁'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8 14: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8일 오전 11시쯤 파란 조끼를 입은 택배기사 9명이 강동구 고덕동의 한 아파트에 모였다. 5000세대 규모의 이 아파트는 지난 1일부터 모든 탑차(택배 차량)의 지상 출입을 금지한 장소다. 이들은 "허리도 펼 수 없는 저상탑차를 쓰지 않으면 20km 넘는 거리를 손수레로 배송해야 한다"며 "살인적 노동을 강요하는 것은 명백한 갑질"이라고 주장했다.

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아파트 주민들의 갑질을 중단하지 않으면 오는 14일부터 모든 개인 배송을 중단하겠다"고 주장했다. 반면 입주민들은 어린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지상입차 금지조치를 철회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단지 내 수백명의 학생이 오가는데다 탑차에 의한 시설 훼손이 심각하다고 반박한다.


저상탑차 안 쓰면 하루 20km '걸어서 배송'…"명백한 갑질"


허리를 제대로 펴기 힘든 높이의 저상 탑차(오른쪽)와 일반적인 높이의 탑차(왼쪽). / 사진 = 오진영 기자
허리를 제대로 펴기 힘든 높이의 저상 탑차(오른쪽)와 일반적인 높이의 탑차(왼쪽). / 사진 = 오진영 기자

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이 주최한 이날 기자회견에서 택배기사들은 "저상차량 강요는 입주민들의 갑질"이라고 했다. 이 아파트의 지하주차장 출입구 높이는 2.3m 정도로, 평균 높이 2.5~2.8m인 일반 탑차가 출입이 어렵다. 택배기사들은 이 아파트에 출입할 때 이용해야 하는 1.27m 높이의 '저상 탑차' 높이가 지나치게 낮아 몸에 부담을 준다고 주장한다.

진경호 전국택배노동조합 위원장은 이날 "입주민의 쾌적한 환경을 위해 누군가는 허리가 부러져야 한다면 그건 정상적인 방법이 아니다"며 "하루 수백개의 택배 물품을 실어야 하는데 저상 탑차를 3,4개월 이상 타면 누구든 허리 통증을 호소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또 "저상탑차를 이용하는 택배기사들은 6개월 정도 되면 대부분 그만두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 아파트를 담당하는 택배기사 윤모씨(45)는 "저상탑차로 개조하는 데에 300만원이 넘는 돈이 들지만, 택배기사는 자영업자이기 때문에 모든 비용을 직접 부담한다"며 "실을 수 있는 물량이 적어 터미널도 더 자주 가야 하는데 저상 탑차를 요구하는 것 자체가 문제"라고 했다.

기자가 실제로 탑승해 본 저상탑차는 허리를 90도로 숙이고 무릎을 굽히지 않으면 내부 진입 자체가 어려웠다. 가벼운 짐을 들 때에도 허리를 제대로 펼 수 없어 제대로 손에 힘을 줄 수 없었다. 엉거주춤한 자세를 유지하다 보니 저상탑차 내부에 머무른 3분 남짓한 시간 동안에도 무릎과 허리가 아파왔다.

허리 통증을 피하기 위해 일반적인 탑차를 사용했을 경우 '손수레 배송'이 불가피하다는 것이 택배기사들의 주장이다. 이 아파트는 53개동에 약 5000세대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다. 정문에서 후문까지의 거리는 약 1km에 달하며 하루 택배 물량을 모두 소화하기 위해서는 수십 번 이상 왕복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날 기자회견에 함께한 한 택배기사는 "지난 화요일 동료 택배기사와 함께 이 아파트에서만 400여개의 물품을 날랐다"며 "동료 2명이 도와줬음에도 불구하고 밤 9시를 훌쩍 넘긴 시간이 되서야 끝났고, 동료는 약 20km인 4만보 이상을 넘게 걸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택배기사는 물품 하나하나가 돈인데 물량을 줄일 수가 없어 암담하다"고 했다.


"단지 안에 아이들만 수백명, 이미 90%는 저상탑차로 바꿨다"


택배차량의 지상 입차를 금지한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아파트 단지 내에서 택배차량의 옆을 아이들이 지나가고 있다. / 사진 = 독자 제공
택배차량의 지상 입차를 금지한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아파트 단지 내에서 택배차량의 옆을 아이들이 지나가고 있다. / 사진 = 독자 제공

현장에서 만난 입주민들은 "단지 내 유치원·양로시설이 있고 수백명 이상의 어린이들이 지나다녀 지상 입차 금지는 불가피하다"고 입을 모았다. 2019년 9월 첫 입주가 시작될 당시부터 기사들과 입차 금지를 놓고 협의했고, 입주자대표회의에서 안전 문제로 수차례에 걸쳐 차량 교체를 요구했지만 일부 기사들이 트럭 교체를 거부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입주민 고모씨(65)는 "탑차가 많이 들어오는 오전 시간이 되면 유치원에서 아파트 곳곳을 돌아다니며 수업을 한다"며 "탑차가 지상으로 돌아다니던 동안 위험천만한 순간이 한두번이 아니었다"고 했다.

한 입주민은 "이미 90% 이상의 택배기사들이 저 탑차를 이용 중"이라며 "하교 시간이 되면 수백명의 학생들이 뛰어다니는 장소인데 탑차 출입을 금지하는 것이 어떻게 갑질이 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다른 입주민은 "전국에서 450여개의 아파트가 탑차 출입을 막고 있는데 유독 우리에게만 '갑질 아파트'라는 오명을 씌우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했다.

아파트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택배사와 저상차량을 놓고 협의중이며, 이마트나 우체국택배 등 대부분의 택배사는 저상탑차를 이용해 배송하고 있다"며 "지상에 도로를 만들지 않았기 때문에 탑차가 오갈 경우 보도블럭이나 화단이 훼손되는 등 그간 피해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 뛰어드는 샤오미·못뛰어드는 LG…무슨 차이?[차이나는 중국]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