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에티오피아 6·25참전용사회장 별세 소식에 칠곡군 추모 물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1 12: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수 윙크, 개그맨 정태호 등 칠곡군과 인연 맺은 연예인도 동참

10일 에티오피아 6·25참전용사회장 장례식에 백선기 칠곡군수가 보낸 조화가 놓여 있다. (칠곡군 제공) 2021.4.11/ © 뉴스1
10일 에티오피아 6·25참전용사회장 장례식에 백선기 칠곡군수가 보낸 조화가 놓여 있다. (칠곡군 제공) 2021.4.11/ © 뉴스1
(칠곡=뉴스1) 정우용 기자 = 2016년과 2018년 두 차례에 걸쳐 경북 칠곡군을 방문했던 멜레세 테세마(92) 에티오피아 6·25참전용사회장이 지난 8일 코로나19 합병증으로 별세하자 칠곡군민의 추모 물결이 일고 있다.

11일 칠곡군에 따르면 칠곡군 읍·면에는 멜레세 회장을 애도하는 현수막이 곳곳에 내걸렸고 칠곡군과 친분을 쌓아왔던 연예인들도 일제히 멜레세 회장 추모 행렬에 동참했다.

테세마 회장과 각별한 인연을 맺어왔던 백선기 군수는 전날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 아바바에서 국방부장관 주관으로 열린 멜레세 회장 장례식에 조화와 추도사를 보냈고 칠곡군 기관 및 사회단체장들은 추모 메시지를 전했다.

추도사는 하옥선 6·25 참전용사후원회 에티오피아 지부장이 한국어로 대독하고 한국 유학생 출신 현지인이 에티오피아 공용어인 암하라어로 통역했다.

백 군수는 추도사를 통해 "대한민국의 자유를 위해 헌신하고 대한민국을 또 하나의 조국으로 가슴에 품고 살아오다 호국의 별이 되신 멜레세 회장님의 명복을 빈다" 며 "회장님이 아버지 같은 분이라 갑작스런 비보에 크나 큰 슬픔과 충격을 받았다"며 비통해 했다.

이어 "건강관리 잘해서 밝고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만나자고 하신 저와의 약속을 왜 저버렸나" 며 "1년 전만 해도 '건강한 모습으로 코로나를 무사히 극복하라'고 삐뚤한 한글로 격려 편지까지 보내셨는데 인생의 허망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1월, 7번째 만남을 약속을 했지만 코로나로 끝내 뵙지 못하고 다시 못 올 그 먼 길로 떠나셨다" 며 "지구 반대편에 떠있는 대한민국을 지킨 호국의 별을 우리는 결코 잊지 않겠다. 부디 영면하시길 두 번째 아버님을 보내며 아들이 기원한다"고 했다.

가수 소향·윙크, 장고의 신 박서진, 방송인 출신 정재환 성균관대 교수, 개그맨 정태호·이현정 등 칠곡군과 인연을 맺은 연예인들도 일제히 추모의 메시지를 발표하며 멜레세 회장를 애도했다.

한편 멜레세 회장은 1951년 소위로 한국전쟁에 참전해 혁혁한 공을 세우고 대령으로 예편했으며 한-에티오피아 간 동맹 강화와 참전용사 복지향상 등에 기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