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빈센조' 송중기, 살인 누명 현장서 도망…"바벨에서 알아낸 듯"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1 21: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vN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tvN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송중기가 살인 혐의를 뒤집어쓴 가운데, 형사들에게서 도망쳤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극본 박재범/연출 김희원) 16회에서는 빈센조(송중기 분)가 오정배 사장 살인 혐의로 체포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빈센조는 "내가 한 짓이 아니다"라고 했으나, 형사는 오정배 사장이 납치를 했다는 신고를 받았다며 "납치 및 살인 혐의로 잡겠다"고 말했다. 빈센조는 '함정의 늪에 빠졌을 때, 늪 바닥에 발이 닿기 전에 빠져나와라'고 말한 뒤 형사들에게 반격하고 현장을 빠져나왔다.

황급히 금가프라자를 빠져 나온 빈센조는 탁홍식(최덕문 분)의 차를 타고 도망친 뒤 근처에서 내려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했다. 이어 홍차영(전여빈 분)에게 전화해 "바벨 측에서 내가 오사장 콘트롤했다는 걸 알아낸 것 같다"라며 "날 유인한 놈을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 시간 박석도(김영웅 분)는 금가프라자 옥상에서 내려오던 의문의 남자와 부딪혔고 "우리 건물 사람이 아니다"라며 한 판 붙었고, 그 남자를 붙잡아 취조하기 시작했다.

한편 '빈센조'는 조직의 배신으로 한국으로 오게 된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가 베테랑 독종 변호사와 함께 악당의 방식으로 악당을 쓸어버리는 이야기로 매주 토, 일 밤 9시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보수적인 LG가…상상 못한 혁신" 구광모의 3년 성과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