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얀센 접종 중단…600만명분 계획했던 韓, 맞힐 백신이 없다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4 07: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존슨앤존슨 사가 2020년 9월 제공한 자회사 얀센 개발 코로나 19 백신 시제품./사진=[AP/뉴시스]
존슨앤존슨 사가 2020년 9월 제공한 자회사 얀센 개발 코로나 19 백신 시제품./사진=[AP/뉴시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이 13일(현지시간) 존슨앤드존슨(J&J)의 자회사 얀센의 코로나19(COVID-19) 백신 사용을 일시 중단하라고 권고했다. 일부 접종자로부터 희귀 혈전증상이 나타나면서다. 얀센 백신을 600만명분 도입하기로 한 한국도 수급 불안정 우려가 커지게 됐다.

AP통신과 CNN 등 외신에 따르면 FDA와 CDC가 공동 성명을 내고 "얀센 백신 접종자들 중 '드물지만 심각한; 형태의 혈전증 사례가 6건 발생했다"며 "사용 중단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권고 직후 워싱턴 D.C.와 뉴욕, 캘리포니아 등 미국 내 최소 35개주가 얀센 백신 접종을 중단했다.

이번에 부작용으로 보고된 사례는 뇌정맥동혈전증(CVST)으로 혈소판 감소를 동반한다.

혈전증이 발생한 접종자들은 모두 여성으로 18세~48세로 비교적 젊다. 부작용 증상은 접종후 각각 6일~13일 사리 발생했는데 이 가운데 한 명이 숨졌고, 또 다른 한 명은 중태로 알려졌다.

CDC는 14일 급히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긴급회의를 갖고 얀센 백신의 안전성을 검토한다. FDA와 CDC는 공동 연구를 통해 얀센 백신 접종 허용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희귀 혈전 사례 발생으로 논란이 된 아스트라제네카(AZ)백신처럼 접종 대상을 특정 연령층에게만 제한할 수도 있다.

유럽도 얀센 백신 도입을 연기하게 됐다. J&J는 FDA와 CDC 권고 직후 성명을 내고 "유럽 보건 당국과 (부작용) 사례들을 함께 검토하고 있다"며 "유럽에서 우리 백신의 출시를 선제적으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얀센 백신을 도입하기로 한 한국도 백신 수급 우려가 커졌다. 올해 11월 집단면역을 달성하겠단 목표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정부가 지금까지 확보한 백신 물량은 총 7900만명 분인데, 상반기 도입이 확정된 물량은 1000만명분이 채 안된다. 이 가운데 얀센 몫으로 생각했던 600만명분이 수급 차질을 겪게 생긴 것이다. 2분기에 들어오기로 한 모더나와 노바백스 백신의 정확한 도입 시기 역시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얀센 백신은 모더나와 화이자 등 다른 백신과 달리 단 1회 접종만으로 예방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팬데믹(전세계적 대유행)을 종식시킬 '게임체인저'로 기대를 받아왔다. 그러나 아스트라제네카에 이어 얀센 백신 마저 희귀 혈전 발생으로 안전성 우려가 커지면서 전세계 백신 수급 불안이 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