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인터뷰]① '괴물' 최대훈 "신하균 연기·열정에 자극 받아 더 노력"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5 12: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에이스팩토리 © 뉴스1
에이스팩토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최대훈이 선배 신하균의 연기, 작품에 임하는 열정을 느끼고 자극 받았다고 했다.

15일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JTBC 금토드라마 '괴물'(연출 심나연, 극본 김수진) 종영 인터뷰에서 최대훈은 "최선을 다하자는 마음으로 들어갔는데 다행히 결과가 좋았다"며 "너무 좋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모여 나도 자극을 받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최대훈은 "하균이 형이 분위기를 잘 잡아주셨다. 권위적이지도, 보수적이지도 않게 오래된 친구처럼 편하게 해주시더라"며 "얼마나 (연기를) 준비했는지 알 정도로 토론하고 연습하시니까 우리 동생들은 형을 본받아 자극을 받고 열심히 준비를 했다"고 배우들의 노력을 전했다. 이어 "감독님 조차도 배우들의 연기를 끌어내는 걸 첫 번째 덕목이라고 생각하셨다"며 "이야기는 너무 무거웠지만 현장 분위기는 좋아 또 가고 싶다는 마음이 들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특히 배우들은 모두 작품성에 반했다고. 최대훈은 "한 장면, 한 장면을 볼 때마다 편집, 연출, 영상미, 음악, 조명 등 모든 결과물에 놀랐다. 정말 기대 이상이었다. 감히 모든 부분이 조화롭게 보여졌다고 말하고 싶다"며 "덕분에 나도 드라마를 정말 신나게 봤다. 마무리까지 좋았다"고 전했다.

가장 충격 받았던 반전은 강진묵(이규회 분)이 사망했을 때라고. 그는 "뒷얘기를 다 못 듣고 촬영에 임헸는데, 강진묵이 8회에서 사망했을 때 너무 놀랐다. '엥?' 하면서 놀라 봤던 기억이 있다"며 "한기환이 유연이를 친 범인임을 알았을 때도 놀랐다"고 두 장면을 인상적인 것으로 꼽았다.

마지막으로 최대훈은 "'괴물'은 인간이 가진 욕심과 이기심에 관한 이야기라고 생각한다"며 "지금 정리하는 마음으로 보고 있는데 슬프고 짠하고 '이 사람들이 왜 이렇게 됐을까'를 생각하며 보고 있다"고 알렸다.

한편 최대훈은 지난 10일 종영한 '괴물'에서 이동식(신하균 분)의 죽마고우이자 문주시 시의원 아들, 문주 경찰서 수사 지원팀 박정제로 분했다. 그는 의중을 파악할 수 없는 의문스러운 면모부터 모든 사실이 밝혀진 이후 혼란에 빠진 모습까지 캐릭터의 복잡한 심경을 심도 깊은 연기로 차근히 풀어내며 마지막까지 전개를 이끌어 호평 받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