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불후' 트롯 전국체전 코치vs선수, 한 치의 양보 없는 대결(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7 19: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트롯 전국체전' 코치와 선수, 스승과 제자가 라이벌로 만났다.

17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트롯 전국체전' 코치와 선수들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은 코치가 대결할 선수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경연이 진행됐다. 첫 번째 순서로 뽑힌 조정민은 대결 상대로 설하윤을 선택했다. 조정민은 이효리의 '텐 미닛'을 선곡했다. 조정민은 자신의 강점을 살린 무대로 화려하게 포문을 열었다.

설하윤은 조정민의 지목에 대해 "솔직히 기다렸다. 후배로서 배울 것도 많지만 저도 알려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선전포고했다. 설하윤은 조정민에게 맞서 엄정화의 '배반의 장미'를 선택했다. 카리스마 있는 무대를 마친 뒤, 무대로 내려가 조정민을 만난 설하윤은 언제 그랬냐는 듯 귀염성 있게 "언니"를 부르며 친분을 과시했다.

조정민은 설하윤도 섹시한 가수이지만, 자신은 여유로운 섹시라고 강조했다. 이를 들은 설하윤은 "인정한다"며 "저는 조급한 섹시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줬다.

홍경민은 김연자의 '아침의 나라에서'를 선곡했다. '불후의 명곡' 우승 단골인 홍경민은 태극기와 어린이, 무릎 꿇기 퍼포먼스 등 다양한 우승 치트키를 예고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홍경민의 무대는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하며 감정의 고조를 끌어냈다. 같은 팀인 신유는 "제일 급해 보인다"며 웃었다.

홍경민은 '트롯 전국체전' 선수 중 김윤길을 지목했다. 홍경민의 무대를 본 김윤길은 "홍경민이 욕심이 많고 과한 무대를 보여줬다"며 "저는 목소리로 승부하겠다"고 밝혔다. '세월이 가면'을 선곡한 김윤길은 예고한 것처럼 목소리만으로 무대를 가득 채웠다.

진시몬은 후배인 재하를 대결 상대로 선택했다. 진시몬의 선곡은 '안돼요 안돼'였다. 재하가 '트롯 전국체전'에서 불러 극찬을 받았던 노래이기도 해 더욱 틀별한 대결이 성사됐다. 홍경민은 "연륜이 있어도 아무나 되는 무대가 아니다"라며 감탄했다. 대결을 펼칠 재하도 진시몬의 무대에 넋이 나간 표정을 지었다.

재하는 임희숙의 '내 하나의 사람은 가고'로 대미를 장식했다. 상호&상민은 선배와의 대결이라는 부담감을 이겨내고 훌륭한 무대를 보여준 재하에게 감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