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저 사람이 나 죽으라고 한 사람인가"…재재 악플 트라우마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09: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JTBC '독립만세' 캡처
JTBC '독립만세' 캡처
'독립만세' 재재가 악플에 대한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JTBC '독립만세'에서는 송은이와 재재, 악뮤 수현이 만나 각자의 고민을 나누는 시간을 보냈다.

수현은 작년에 은퇴를 입에 달고 살 정도로 슬럼프를 겪었다고 솔직하게 말하며 현재 극복하는 과정에 있다고 털어놨다.

송은이도 "일하면서 작년에 번아웃이 왔다. 일도 사람도 마주하기 싫었다. 그런데 피할 수 없어 괴로웠다"며 "나는 할 수 있다고 과신하고 온게 원인이었던 것 같다"며 고민을 말했다.

이어 수현은 매운 음식을 먹으며, 송은이는 솔로 캠핑을 가며 스트레스를 해소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재재는 "나는 뉴미디어에서 일하니까 생각지도 못한 부분에서 예기치 못한 피드백이 나오는 걸 보면서 스스로 말에 대한 시뮬레이션을 돌린다"고 말했다.

그는그는 "댓글들을 다 본다. 길에 지나갈 때 '저 사람이 나한테 죽으라고 한 사람인가' 이런 생각을 하게 된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