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하성 시즌 3번째 결장…선발 머스그로브 13K 호투에도 패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14: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샌디에이고, 20일 밀워키전 1-3 패

최근 입지가 좁아진 김하성. © AFP=뉴스1
최근 입지가 좁아진 김하성.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시즌 3번째로 결장했다.

김하성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메이저리그(MLB) 홈 경기에서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다. 선발 라인업에 빠졌던 그는 대타 기회를 엿봤으나 제이슨 팅글러 감독의 부름은 없었다.

시즌 개막 후 김하성이 경기를 뛰지 못한 것은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18일 LA 다저스전에 이어 3번째다.

김하성 없이 경기를 치른 샌디에이고는 밀워키에 1-3으로 졌다.

샌디에이고는 1회말 무사 1, 3루에서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유격수 땅볼로 선취점을 뽑았다. 그러나 계속된 1사 2루에서 추가 득점에 실패했고 3회초 루이스 우리아스, 5회초 빌리 맥키니, 8회초 타이론 테일러에게 1점 홈런을 잇달아 허용하며 무릎을 꿇었다.

지난 10일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샌디에이고 창단 첫 노히트노런을 달성했던 조 머스그로브는 7이닝 13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 지원 부족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노히트노런 이후 2경기 연속 패배.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 다저스(13승4패)가 시애틀 매리너스에 3-4로 패배, 샌디에이고(10승8패)는 3.5경기 차를 유지했다.

21일 경기에 샌디에이고는 크리스 페덱, 밀워키는 코빈 버네스를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71억 관평원 '유령청사' 전락…직원들은 특공 시세차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