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5년 안에 가게 산다"…유세윤, 10년 단골집에 '뼈그맨' 사인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1 1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개그맨 유세윤/사진=홍봉진 기자, 온라인 커뮤니티
개그맨 유세윤/사진=홍봉진 기자, 온라인 커뮤니티
개그맨 유세윤이 자신의 단골 김밥집에 10년 간 꾸준히 남긴 사인으로 웃음을 안겼다.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밥집에서 발견하고 빵터진 연예인 사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유세윤 사인이 가득한 제주도의 한 유명 맛집 사진이 담겨있다. 유세윤은 2010년부터 꾸준히 "먹으려고 기다리는 중. 아직 맛은 모름", "먹어 보니 정말 맛있음", "지겹다, 지겨워. 지겹게 정말 맛있다", "김밥 먹고 아들 낳았음", "또 왔어. 또 여기 와버렸어. 짜증나", "내가 5년 안에 이 가게 산다" 등 사인과 함께 재치있는 문구를 남겼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실제로 저 김밥집 가서 유세윤 봤다", "진짜 맛있나 보다", "사인으로도 웃기는 진정한 뼈그맨", "이 정도면 홍보대사" 등 유세윤의 재치에 감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