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스가 "2030년 온실가스 배출, 2013년 대비 46%감축"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2 22: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 후 첫 대면 정상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C) AFP=뉴스1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 후 첫 대면 정상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C) AFP=뉴스1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2일(미국 현지시간)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3년 대비 46%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이날 화상으로 열린 세계 기후 정상회의에서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이루겠다"며 이처럼 말했다고 일본 교도통신 등이 전했다.

일본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46% 감축하기로 한 것은 지금까지의 목표를 크게 끌어올린 것이다. 앞서 일본은 6년 전 26% 줄이는 것을 목표로 제시했다.

이번 기후 정상회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제안해 이뤄졌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40개국 정상이 화상으로 참여한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등 주요국 정상들이 화상으로 한자리에 모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치권도 반대하는 '매그나칩 中매각'…어떤 기술이길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