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靑NSC "외교에 중점 둔 美대북정책…현실적 방향 결정"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6 18: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서훈(오른쪽) 국가안보실장이 2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김형진 국가안보실 2차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1.04.27.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서훈(오른쪽) 국가안보실장이 2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김형진 국가안보실 2차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1.04.27. scchoo@newsis.com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가 6일 최종 발표가 임박한 미국의 대북정책과 관련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 아래 외교에 중점을 둔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방향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NSC상임위원들은 이날 오후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정례회의에서 이같이 평가했다.

NSC 상임위원들은 "북미 및 남북 간 대화가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유관국 간 소통과 협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며 "5월21일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이 커다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동맹 현안을 비롯해 관련 사항을 더욱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곧 발표가 예상되는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이 기존 2기 오바마 정부의 '전략과 인내'와 트럼프 행정부의 '일괄타결식' 비핵화 협상 사이에 절충점을 찾은 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NSC 상임위가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방향으로 결정'이라고 규정한 것도 이러한 맥락 위에서 풀이된다.

NSC 상임위는 또 인도·미얀마 상황을 계속 주시하면서 재외국민의 보호와 지원에 만전을 기해 나가기로 했다. 국내 코로나19 상황을 조속히 극복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들을 계속 취해 나가기로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오세훈 경고에도 '1조 적자' 서울교통公, 연수원 짓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