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우리 치킨은요…" 맛·착한가격 앞세운 신흥 치킨집들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514
  • 2021.05.08 1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MT리포트]'국민간식' 치킨의 네버엔딩 성장스토리

[편집자주] 전국 치킨집수는 무려 8만7000여개(2019년 2월 기준), 치킨 브랜드만 470여개에 달한다. '한 집 건너 한 집이 치킨집이다' '퇴직 후 치킨집하면 망하다'라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다. 그러나 국내 치킨프랜차이즈 선두업체들의 연 매출은 지난해 4000억원을 돌파했다. 가맹점 등을 포함한 전체 시장규모는 7조5000억원을 찍었다. 손바닥만한 가게에서 시작해 수천억 매출의 대형 프랜차이즈를 키워낸 창업자들이 빠진 자리를 대기업 출신 전문경영인과 사모펀드들이 대신하며 다시 치킨산업의 성장페달을 밟고 있다. 국민간식 치킨의 네버엔딩 성장비결을 분석해본다.
치킨 이미지/기사와 관계없음
치킨 이미지/기사와 관계없음
치킨 프랜차이즈의 신흥 강자가 속속 등장하면서 전통적인 터줏대감의 아성이 흔들리고 있다. 안정적 운영이 가능한 브랜드 톱10에 진입하기 위한 치킨 브랜드의 경쟁이 날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는 평가다.



'톱10 진입' 마지노선 가맹점 700개



8일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에 따르면 치킨 신흥 강자로 불리는 브랜드 대부분 매장수 500개 이상을 확보한 곳이다. 자체 홈페이지 등록 기준으로 자담치킨이 685개, 푸라닭치킨이 648개, 60계치킨이 572개, 노랑통닭이 529개를 기록, 최근 급속하게 성장했다. 공시대상 기업이 거의 없는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에선 브랜드 순위를 매출이 아닌 매장 수로 판단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수 상위 브랜드 자료를 보면 가맹점수 1000개 이상 치킨 브랜드는 7곳이다. BBQ가 1636개로 1위를 수성하고 있고, bhc가 1469개로 뒤쫓고 있다. 2017년 말 기준 100개 이내로 간극이 좁혀졌다가 다시 벌어진 상황이다.

이어 △페리카나 1144개 △네네치킨 1140개 △교촌치킨 1073개 △처갓집양념치킨 1025개 △굽네치킨 1015개 순이다. 전년도와 비교하면 처갓집과 굽네가 자리바꿈을 했을 뿐 큰 변화가 없다.

현재 10위권 브랜드에 진입하려면 700개의 매장수를 확보해야 한다. 호식이두마리치킨, 멕시카나, 또래오래 등이 이 범주에 있다. 현재 신규 브랜드의 매장수를 과거 순위에 적용하면 대략 자담치킨이 10위, 푸라닭치킨이 12위, 60계치킨이 13위, 노랑통닭이 15위에 해당한다.

"우리 치킨은요…" 맛·착한가격 앞세운 신흥 치킨집들


소비자 '눈과 입' 잡아라...경쟁 불지펴



신흥 브랜드는 각자의 특징을 부각시켜 소비자의 입맛과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자담치킨은 웰빙을 콘셉트로 부분육을 제외한 메뉴는 동물복지인증 닭고기를 쓴다. 나명석 회장은 '좋은 재료'와 '갑질 없는 회사'란 두가지 원칙만 지키면 성공한다는 경영철학을 갖고 있다고 한다. 최근 연기자 조정석씨를 모델로 쓰면서 가맹점이 크게 늘었다.

치킨의 고급화를 내세우는 푸라닭치킨은 오븐에 한번 굽고 기름에 튀기는 조리법과 토핑의 조화로 마니아층을 가진 브랜드다. 배달용 비닐 대신 명품을 포장하는 더스트백에 담는 포장패키지로 입소문이 났다. 블랙알리오와 고추마요치킨 등 인기메뉴로 갖고있다. 역시 배우 정해인을 앞세워 마케팅 경쟁에 뛰어들었다.

'기름 1통에 60마리의 닭만 튀긴다'는 콘셉트를 사명에 담은 60계치킨은 '깨끗한 기름'을 강조하는 브랜드다. 이 기준을 안지키거나 매일 새기름을 쓰지 않으면 10배를 보상하는 제도를 두고 있다. 매장 주방을 CCTV로 찍어 공개하는 방식으로 신뢰를 쌓았다. 이영자와 이영지를 모델로 하고 있다.

'염지를 하지않는 건강한 치킨'을 강조하는 노랑통닭은 부산에서 '착한 가격에 맛도 훌륭하다'는 입소문을 타고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는 브랜드다. 강황가루와 옥수수전분을 활용해 가마솥에 튀기는 방식으로 독특한 맛을 낸다. 최근 '마블리' 마동석을 모델로 내세우고 친근한 이미지를 심고 있다.

신흥 브랜드가 치고 올라오는 동안 점차 밀려나는 브랜드도 있다. 대표적인 치킨 브랜드가 호식이두마리치킨이다. 호식이두마리치킨은 2017년 오너인 최호식 전 회장이 비서 성추행 사건으로 소비자로부터 외면을 받으면서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2016년 1000개 매장을 눈앞에 두고 6위까지 올랐다가 2018년 기준 884개로 8위로 미끄러졌다.

이외에도 또래오래(8→10위), 훌랄라참숯바베큐(11→13위) 등이 하락세를 나타태는 브랜드다. 반면 바른치킨은 256개로 다소 순위권 밖이지만 확산 속도가 예사롭지 않아 신흥 강자를 견제할 또다른 브랜드라는 평가가 나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 주식으로 대박 난 SKT, 3000억이 1.7조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