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껴안고…속옷 당겼다 놓고…'10년간 성추행' 의혹받는 샤넬 관리자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3,121
  • 2021.05.09 15: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껴안고…속옷 당겼다 놓고…'10년간 성추행' 의혹받는 샤넬 관리자
10여년간 직원들에게 지속적인 성추행을 한 혐의로 샤넬코리아 관리자가 검찰에 넘겨졌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지난 3일 샤넬코리아 관리자 40대 남성 A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혐의로 기소 의견을 달아 불구속 송치했다.

지난해 12월 샤넬코리아 노조는 A씨를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과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당시 노조 측은 A씨가 2008년부터 피해자들의 어깨를 껴안거나 속옷을 당겼다 놓는 등의 접촉으로 최소 15명을 추행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제 오빠라고 해" 등의 언행으로 성적 수치심도 유발했다고 밝혔다.

한편. 샤넬코리아 측은 인사위원회를 열고 A씨의 신변을 처리했지만 징계 내용은 개인정보보호를 이유로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A씨는 관련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오세훈 경고에도 '1조 적자' 서울교통公, 연수원 짓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