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챔프전 전패' 전창진 KCC 감독 "내가 가장 많이 반성해야 한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9 15: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9일 오후 경기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4차전 안양 KGC 인삼공사와 전주 KCC 이지스의 경기에서 KCC 전창진 감독이 심판 판정에 아쉬워하고 있다.. 2021.5.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9일 오후 경기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4차전 안양 KGC 인삼공사와 전주 KCC 이지스의 경기에서 KCC 전창진 감독이 심판 판정에 아쉬워하고 있다.. 2021.5.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안양=뉴스1) 서장원 기자 = 챔피언 결정전에서 1승도 챙기지 못한 채 씁쓸하게 한 시즌을 마무리한 전창진 전주 KCC 감독이 자책했다.

KCC는 9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4차전에서 안양 KGC에 74-84로 패했다.

뚜렷했던 전력차 속에 1차전부터 4차전까지 내리 내주며 통합 우승에 실패한 KCC는 적지에서 KGC의 우승 세리머니를 지켜봐야만 했다.

경기 후 전 감독은 "한 시즌이 끝났는데, 선수들에게 고생했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면서 선수단에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챔피언결정전에서 (1승도 못하고) 전패했는데, 부족했던 감독의 역량이 드러난 시리즈가 아닌가 싶다. 내가 가장 많이 반성해야 한다. 선수들과 여러 방면으로 해결책을 찾아보려고 애를 썼는데 제대로 움직이지 못했다. 선수들이 많이 지쳐있었다"고 챔피언결정전을 돌아봤다.

끝으로 전 감독은 "정규시즌을 잘 마무리한 것으로 만족하겠다"며 인터뷰실을 빠져나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하루만에 또 최고치…"호텔·음식료 등 내수주 주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