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갭투자로 500여채 임대' 세모녀 투기의혹…경찰, 수사중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9 21: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정혜민 기자 = 서울 등 수도권 일대에서 세입자들에게 주택 전세보증금을 돌려주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는 세 모녀에 대해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9일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실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50대 A씨와 그의 딸 B씨(32)·C씨(29)를 사기 등의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B씨와 C씨는 지난 2017년 8~9월에 임대사업자로 등록했다. 당시 이들이 보유한 주택은 12채였으나 2년 만인 2019년에는 524채까지 급증했다. 이후 2020년 417채로 줄었다가 이달 6일 기준으로는 397채로 감소한 상태다.

소 의원실 관계자는 "투자 목적으로 세를 끼고 집을 사는 '갭투자'로 소유 주택을 크게 불린 것으로 보인다"며 "어머니 A씨 명의까지 확인되면 세 모녀의 주택은 더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들의 전세보증금 미반환으로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반환보증보험을 통해 대신 지급한 보증금만 지난 4월 기준 300억여원(130여채)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을 인지해 수사하고 있는 것은 맞다"며 "정확한 혐의와 수사 진행 상황을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