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4개월만에 돌아온 외국인…4월 주식 6720억 순매수

머니투데이
  • 조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4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외국인투자자가 올 4월중 6700억원 규모의 상장주식을 순매수하며 4개월만에 귀환했다. 상장채권에도 3조 넘게 순투자하며 총 4조180억원을 순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4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외국인은 상장주식 6720억원(△코스피 +9790억원 △코스닥 -3070억원)을 순매수해 전월대비 17조2000억원 늘어난 822조4000억원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의 상장주식 보유잔고는 시가총액의 30.8%를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사우디(6000억원), 아일랜드(5000억원) 등이 순매수했고 케이맨제도(-6000억원), 네덜란드(-6000억원) 등은 순매도했다.

주식 보유규모로는 미국이 338조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1.1%를 차지했고 △유럽 256조9000억원(31.2%) △아시아 104조1000억원(12.7%) △중동 31조5000억원(3.8%) 순이었다.

상장채권의 경우 4월중 외국인은 8조7940억원을 순매수했고 만기상환은 5조4480억원을 기록하며 총 3조3460억원을 순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1조7000억원을 순투자한 유럽이 제일 높았다.

채권 보유규모로는 아시아가 82조5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7.4%를 차지했고 △유럽 52조8000억원(30.3%) △미주 15조4000억원(8.8%) 순이었다.

종류별로 살펴보면 외국인은 국채와 통안채에 각각 2조1000억원, 3000억원 순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4월말 보유잔고는 국채가 137조2000억원으로 전체의 78.9%를 차지했고 특수채가 36조7000억원(21.1%) 규모였다.

채권 보유잔고로는 잔존만기 1~5년미만 채권이 76조8000억원(44.1%)으로 가장 많았고 △5년 이상 49조9000억원(28.7%) △1년미만 47조3000억원(27.2%)을 각각 차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文대통령 기사에 '악플' 쓴 병사…"상관모욕 유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