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4700명 검사해 1명 확진…'이동형 PCR 검사' 전국 확대 실효성 있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6 06: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교육부, 2학기부터 전면등교 추진…이동형 PCR 검사 전국 확대 검토
서울 노원구 초등학생 1명 선제 발견…"비용 대비 효과 고려해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맨 오른쪽)이 지난 3일 이동형 유전자증폭(PCR) 검사소가 설치된 서울 송파구 서울체육중고등학교를 방문해 검사를 지켜보고 있다. 2021.5.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맨 오른쪽)이 지난 3일 이동형 유전자증폭(PCR) 검사소가 설치된 서울 송파구 서울체육중고등학교를 방문해 검사를 지켜보고 있다. 2021.5.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 = 교육부가 오는 9월 2학기부터 각급학교 '전면 등교'를 추진하면서 시범 운영한 '이동형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전면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실효성을 두고 이견이 나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증상 학생·교직원을 선제 발견할 수 있어 '교내 전파'를 억제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오는 반면, 비용 대비 효과가 낮아 전국으로 확대하는 것은 신중하게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16일 교육부에 따르면 서울시교육청과 인천시교육청은 지난 3일부터 이동형 PCR 검사를 시범 운영해 지난 12일까지 총 67개 학교에서 4669명의 학생·교직원을 검사했다. 그 결과 서울 노원구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 1명이 확진된 것을 제외하고 나머지 4668명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동형 PCR 검사는 인근 학교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감염병 전파 불안이 큰 학교에서 신청하면 의료진이 찾아가 검사하는 방식이다. 검사 정확도는 높지만 접근성이 떨어지는 PCR 검사의 단점을 보완했다. 의심 증상이 없어도 부담 없이 학교에서 검사를 받도록 해 무증상 감염자를 선제 발견한다는 취지다.

다만 검사 방식 자체는 PCR 검사와 같아서 결과가 나오기까지 6시간 이상 소요되는 데다 주기적으로 시행되는 검사도 아니어서 설령 학교 구성원 전원이 검사해 음성 판정을 받아도 이후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는 점을 두고 실효성이 낮다는 분석도 나온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PCR 검사는 정확도가 높지만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고 비용이 많이 들어 주기적으로 시행할 수 없다는 문제가 있다"며 "근처에서 확진자가 나온 학교에서 이동형 PCR 검사를 하면 학생이나 학부모들이 일시적으로 안심하는 효과는 있겠지만 전국적인 전면 등교 시행을 위한 대책이 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검사를 희망하지 않는 경우 받지 않아도 무방해 '교내 전파' 차단이라는 본래 목적을 달성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실제로 서울 강동구 A고등학교의 경우 지난 13일 이동형 PCR 검사가 시행됐지만 학생의 경우 715명 가운데 86명, 교직원은 80명 가운데 22명만 검사를 받아 검사 비율이 13.6%에 그쳤다.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나머지 86.4%는 검사를 받지 않아 무증상 감염자에 의한 교내 전파 위험은 줄어들지 않는다는 이야기다.

시범 사업 초기이긴 하지만 검사 인원 대비 확진자 수가 적다는 점도 비용 대비 효과를 따져보게 만드는 지점이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 14일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3만8066건으로 이 가운데 120명이 확진됐다. 317.2명당 1명꼴이다. 같은날 비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7927명이 검사받고 15명이 확진됐다. 528.4명당 1명꼴이다. 이동형 PCR 검사의 경우 지난 3~12일 4669명을 검사해 1명의 확진자를 발견했을 따름이다.

신현욱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정책본부장은 "시행하지 않는 것과 비교하면 학교 방역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는 측면은 있겠지만 여기에 드는 비용을 고려하면 전국으로 확대하는 것은 불가능하지 않겠느냐"며 "이동형 PCR 확대가 전면 등교를 위한 근본적인 처방이 될 수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서울·울산에서 지난 14일까지 진행된 이동형 PCR 검사 결과를 분석해 실효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전국으로 확대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서울과 울산에 이어 인천에서는 지난 14일부터 이동형 PCR 검사 시범 사업이 시작됐고, 경북에서도 시범 운영을 준비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교육청의 경우 시범 운영 기간 9개 학교에서 2460명의 학생·교직원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했는데, 준비 기간을 거쳐 확대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실효성에 대한 의문이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선제 검사로 1명의 확진자를 발견했다는 점에 의의를 두고자 한다"며 "이동형 PCR 검사를 확대했을 때 학교 방역에 얼마나 도움이 될 지 분석한 이후 검사 재개 시점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GTX-C' 사업자에 현대건설…"왕십리·인덕원역 신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