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권일용 "연쇄살인범 강호순과 첫 만남, 나도 모르게 심부름할 뻔"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1,996
  • 2021.05.17 06: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tvN '알쓸범잡' 방송 화면
/사진=tvN '알쓸범잡' 방송 화면
대한민국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이 연쇄살인범 강호순과의 만남을 떠올렸다.

17일 방송된 tvN '알쓸범잡'에서는 윤종신과 박지선, 정재민, 김상욱, 장항준이 대한민국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과 함께 강원도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법최면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권일용은 "강호순 사건 때 최면 수사를 많이 동원했다"며 "CCTV(폐쇄회로화면)도 그 당시에 거의 없었고 밝힐 방법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마 뉴스 기억할지 모르겠다. 강호순이 체포되기 전에 가발 쓰고 노란 옷을 입고 현금을 인출하는 모습이 찍혔다. 피해자 실종 4시간 후에 나타난 것"이라며 "한 학생이 길을 지나가다가 강호순과 어깨를 부딪쳤다. 그 상태에서 얼굴을 봤다. 자기 차를 타고 갔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또 "그 여학생에게 최면을 했더니 '아 승용차가 아니고 택시였다'고 했다"며 "그리고 제3의 목격자가 있다고 하더라. 그래서 멀지 않은 곳에 거주 중이라 판단해서 수사가 빨리 전개됐다"고 했다.

권일용은 "왜 그 지역에 실종이 계속되는가 해서 가봤다"며 "대부분 실종 장소가 버스정류장이었다. 근데 운전하며 지나가는 주민들이 '추운데 제 차 타세요' 하는 문화가 있더라. 그 문화를 이용해 범죄로 넘어간 거다. 보통 사람들의 친절과 배려를 이용한 범죄"라고 설명했다.

이날 권일용은 강호순을 떠올리며 "아주 오만하고 아주 불쾌한 감정"이라고 했다. 그는 "자기 통제를 잘하고 상대를 조종하는 능력이 뛰어나더라"며 "처음 만났는데 저도 심부름을 할 뻔했다"고 말해 모두의 궁금증을 불러모았다.

이어 "내가 방에 들어가니 '얘기하려면 물이라도 들고 와야지, 맨손으로 오시면 안 되죠' 하더라. 나도 모르게 물 가지러 가면 심부름 하는 것"이라며 "0.1초 사이에 아차, 얘가 사이코패스였구나 싶어 '물은 내가 필요할 때 갖다줄게. 나는 너랑 이야기를 나누러 왔다'고 차분하고 단호한 의사 표현을 했다"고 말했다.

또 "강호순과 이춘재가 결이 상당한 비슷한 범죄자"라며 "특징은 결박이다. 피해자를 살려둔 상태에서 최대한 나의 모든 욕망을 성취하겠다는 욕구에서 나온다. 범행도구 없이 피해자의 의복으로만 결박한다"고 설명했다. 이춘재는 영화 '살인의 추억'에서 다룬 화성연쇄살인사건으로 잘 알려진 연쇄살인범이다.

연쇄살인범 강호순은 2006년 9월부터 2008년 12월까지 경기도 수원, 안산, 용인, 평택, 화성, 의왕, 시흥, 오산, 안양, 군포 지역에서 여성 10명을 납치해 살해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3부(부장판사 이성호)는 2009년 7월 23일 강호순에 대해 살인·현주건조물 방화치사·존속살해·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 및 특정범죄가중처벌법 등의 혐의를 적용해 항소를 기각하고 사형을 선고했다.

'알쓸범잡(알아두면 쓸데있는 범죄 잡학사전)'은 이 세상에 벌어지고 있는 사건사고 속 이야기들을 풀어낼 '알쓸신잡(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의 범죄 심화편이다. 윤종신과 박지선, 정재민, 김상욱, 장항준 등이 출연하며 매주 일요일 밤 10시50분 방송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코로나통제 세계 챔피언"…文대통령이 밝힌 비법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