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미스 몬테크리스토' 가정부 김애란, 최여진 뺨 내리쳐…"이제는 이소연 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7 20: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캡처 © 뉴스1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미스 몬테크리스토' 가정부 김애란이 최여진의 뺨을 내리쳤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 제왕그룹 가정부 박봉숙(김애란 분)은 자신을 납치하려 했던 오하라(최여진 분)에게 분노, 귀가하자마자 2층에 올라가 그의 뺨을 때렸다.

깜짝 놀란 오하라는 "아줌마 미쳤어? 우리 엄마 옷까지 입고 나간 거야? 귀걸이에 목걸이까지 당장 못 벗어?"라며 황당해 했다. 박봉숙은 "네 눈엔 네 엄마 것만 보이냐. 납치하려 했던 난 안 보여? 어디 사람 시켜 날 죽이려 해? 하긴 그 핏줄 어디 가겠냐. 내가 너 태어났을 때부터 밥 먹이고 빨래 했는데 너무 한 거 아니냐"라고 받아쳤다.

"아줌마!"라고 오하라가 소리치자, 박봉숙은 "입닥쳐!"라면서 "나 이제부터 이쪽 제왕 소속 아니고 저쪽 화이프펀드 황가흔(이소연) 소속이야"라고 말했다. 이어 "재벌이라고 다 같은 재벌이 아니더라. 결이 다르다. 황가흔은 날 구해준 은인이다. 난 금씨(경숙) 편 안 하고 이제부터 정의 편에 설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박봉숙은 "수 틀리면 황가흔 소속도 탈퇴하고 내 갈 길로 갈 거다. 그러니까 나랑 왕회장님(선우용여)한테 이상한 짓 할 생각하지 마"라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