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머스크, 비트코인 옹호글에 일일이 반박글…"내가 더 잘 알아"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8 07: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일론 머스크 테슬라CEO/사진=로이터통신
일론 머스크 테슬라CEO/사진=로이터통신
반(反)비트코인에 앞장서고 있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연일 비트코인 지지자들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머스크는 자신의 트윗에 비트코인의 에너지 비효율성을 주장하는 글을 거듭 올렸다. 머스크는 "비트코인은 실제로 고도로 중앙집중화돼 있다"며 "소수의 대규모 채굴 회사들에 의해 통제되고 있다"고 썼다.

또 "암호화폐 '전문가' 여러분, 페이팔에 대해 들어봤나? 돈이 어떻게 작용하는지에 대해선 아마도 내가 당신들보다 더 잘 알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자신이 온라인 금융서비스 회사를 창업했다는 것을 강조하며 자신을 비판하는 비트코인 지지자들을 비꼰 것이다.

비트코인 옹호론자들의 주장에 대해서도 일일이 답글을 달며 반박했다. 비트코인 팟캐스트 진행자인 피터 매코맥이 "머스크의 비트코인 비판과 도지코인 지지는 형편없는 정보에 의한 것으로 완벽한 '트롤'(다른 사람을 약올리는 것)"이라고 주장하자 머스크는 답글을 달아 "이런 불쾌한 의견들이 내가 도지코인에 올인하고 싶게 만드는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한편, 게임개발사인 픽셀매틱의 샘슨 모우 CEO는 "비트코인은 명백하게 새로운 금융패러다임"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잭 도시 트위터 CEO 역시 머스크를 겨냥해 "비트코인은 모든 것을 더 좋게 바꿀 것"이라며 "한 사람이나 한 기관이 비트코인 시장을 바꿀 수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창업주가 남긴 마지막 질문…"부자는 나쁜 사람인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