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하태경 "민주당, '5·18 정신' 강조한 윤석열에 히스테리"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35
  • 2021.05.18 14: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진제공=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진제공=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광주 민주화운동 41주기인 18일 "민주당이 5·18 정신 계승을 강조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히스테리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이 지난 16일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라고 하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총장으로 검찰개혁에 저항하다 사표 낸 사람이 5·18 정신을 운운할 자격이 있는가"라 하는 등 여권에서는 윤 전 총장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지는 중이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5·18 정신이 민주당만의 것인가. 윤 전 총장은 5·18 정신 계승하면 안 되는가. 3·1 운동 때 독립운동에 참여하지 않은 사람들은 그 운동을 기리고 그 정신을 계승하면 안되는가"라고 재차 되물었다.

이어 "3·1 운동 정신을 우리 국민 모두가 계승하듯이 5·18 정신은 대한민국 모든 국민이 계승해야 하는 것"이라며 "그런데 민주당은 오만과 독선이 극에 달한 나머지 대한민국의 역사까지도 독점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5·18 정신에 가장 반하는 것이자 독재로 가는 길"이라며 "민주당은 국민의힘 의원들 초청한 5·18유족회를 보면서 부끄럽지 않은가. 민주당은 5·18 유족회의 포용정신을 배우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힘 정운천·성일종 의원은 5·18민주유공자유족회의 초청으로 전날 추모제에 참석했다. 보수 야당 의원이 유족회의 초청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오세훈 경고에도 '1조 적자' 서울교통公, 연수원 짓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