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광운대 이상신 교수팀, 초소형 다기능 광섬유 메타팁 기술 개발

대학경제
  • 권태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8 15: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광운대학교는 최근 전자공학과 이상신 교수 연구팀이 호주국립대 최덕용 교수와 함께 나노 메타표면을 광섬유 팁에 접목한 초소형 다기능 광섬유 메타팁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초소형 다기능 메타팁은 통신용 광섬유 케이블의 단면에 메타표면 디바이스가 접목된 구조다. 근적외선 광통신 파장대역에서 동작하고 빛의 편광 상태에 따라 평행 빔 또는 소용돌이 빔을 제공하는 기능을 갖는다.

평행 빔은 진행 경로가 나란한 평행으로 나아가는 발산성이 거의 없는 빔을 나타내며, 소용돌이 빔은 빛이 진행하면서 이동축을 중심으로 소용돌이 형태의 모양을 갖는 빛을 일컫는다.

최근 클라우드서비스용 데이터센터, 5G 네트워크, 자율주행차 등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데이터 트래픽을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초고속 광신호 전송용 초소형 광 인터커넥트 기술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기존의 광섬유 단면에서 출력되는 빛은 일정한 발산각도에서 자유공간으로 전파되기 때문에 광섬유 간의 데이터 전송시 렌즈의 도움이 필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많은 부피를 차지하고 높은 비용이 발생한다.

이번에 개발된 광섬유 메타팁은 단면의 초박형 메타표면에 의해 광섬유로부터 출력된 빛을 입력받아 별도의 렌즈 없이 평행 빔을 형성한다. 연구팀은 실제로 한 쌍의 광섬유 메타팁 간에 평행 빔을 통해 초고속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초소형 무선 광 인터커넥트를 구현했다.

또한 광섬유 메타팁은 소용돌이 빔을 이용해 마이크론 크기의 초소형 입자, 세포 등을 자유자재로 조작할 수 있는 광학 집게를 구현할 수 있다. 이를 바이오, 양자 기술 등의 분야로 활용 가능하다. 특히 이 소용돌이 빔은 물체와 만나면 회전시키거나 움직일 수 있어 광학 집게나 광학스패너, 광학 모터로 응용할 수 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중견연구자지원사업과 교육부의 이공분야 대학중점연구소지원사업을 통해 수행됐다. 연구 결과는 Wiley에서 발간하는 광학·물리응용 분야의 국제학술지인 레이저포토닉스 리뷰(Laser & Photonics Reviews, IF=10.655) 온라인판 5월호 표지논문으로 선정됐다.

이 교수는 "초박형 다기능 메타표면 소자를 광섬유에 접목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을 최초로 확보했다"며 "이를 기반으로 향후 다기능 메타표면 소자를 광섬유와 집적해 크기와 두께 등이 획기적으로 축소된 다양한 신개념 광부품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광운대 이상신 교수팀, 초소형 다기능 광섬유 메타팁 기술 개발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오세훈 경고에도 '1조 적자' 서울교통公, 연수원 짓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