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진시스템 26일 코스닥 상장…연구소기업으로 4번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26 14: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출연연 연구성과 사업화

제147호 연구소기업 ㈜진시스템(대표이사 서유진)이 26일 코스닥에 상장했다. © 뉴스1
제147호 연구소기업 ㈜진시스템(대표이사 서유진)이 26일 코스닥에 상장했다. © 뉴스1
(대전=뉴스1) 심영석 기자 = 제147호 연구소기업 ㈜진시스템(대표이사 서유진)이 26일 코스닥에 상장했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에 따르면 연구소기업은 공공연구기관 등이 공공기술을 직접 사업화하기 위해 단독 또는 공동으로 자본금의 10∼20% 이상을 출자해 연구개발특구 안에 설립하는 기업을 말한다.

진시스템은 Δ콜마비앤에이치㈜(제1호 연구소기업) Δ㈜수젠텍(제28호 연구소기업) Δ㈜신테카바이오(제58호 연구소기업)에 이어 코스닥에 입성하는 4번째 연구소기업이다.

진시스템은 2015년 ETRI의 기술이전과 에트리홀딩스㈜의 출자로 설립된 진단 솔루션 전문기업으로, 기술성 평가 결과 전문평가기관 2곳에서 모두 A등급을 받아 심사에 통과했다.

진시스템은 신속 분자진단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진단키트와 바이오칩 제품들을 개발·판매해왔다.

체외진단 시장뿐만 아니라 식품안전 및 원료물질 검사, 동물 질병진단 시장 등 다양한 영역으로 기술사업화 성과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특히, 지난해 의료 현장에서 40분 안에 코로나-19를 진단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해 눈길을 끌었다.

최대 6시간 이상 걸리던 진단 시간을 대폭 줄여 해외에서도 기술력과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진시스템 서유진 대표이사는 “상장 이후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와 생산시설 확충으로 신속 분자진단 플랫폼 다각화를 이끌 것”이라며 “국내외 진단 콘텐츠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