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우리들휴브레인, 유증 1차 발행가 '1315원' 책정

머니투데이
  • 신상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04 09:47
  • 글자크기조절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유상증자를 진행 중인 '우리들휴브레인'의 1차 발행가액이 모집예정가액보다 낮게 선정됐다.

유가증권 상장사 우리들휴브레인은 4일 유상증자로 발행할 보통주 1주당 1차 발행가액을 1315원으로 결정했다. 이로써 우리들휴브레인 공모 총액은 460억원에서 357억원으로 조정됐다.

이번 가격은 신주배정기준일(8일)을 기준으로 산출했다. 최종 발행가액은 다음달 6일 확정된다. 1차 발행가액과 구주주 청약일(다음달 8~9일)을 기준으로 매겨질 2차 발행가액 중 낮은 것으로 정해진다.

우리들휴브레인은 지난 3월 유상증자 계획을 발표했다. 모집가액 1695원에 신주 2713만8644주를 발행해 약 460억원을 조달하는 내용이 골자다. 공모자금은 부채비율을 낮추는 등 재무건전성 확보와 의약품 및 의약외품 사업에 집중할 운영 재원으로 대부분 소진될 예정이다.

우리들휴브레인은 지난 3월 인수합병한 임플란트(무릎, 척추 인공관절) 및 의료 소모품 전문 유통업체를 통해 병원 MRO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또 병원 보험심사와 메디컬 ERP 시스템 도입 등 병원경영컨설팅(MSO) 시장 진입 토대를 마련하는 등 중장기 사업을 위한 밑거름도 확보할 계획이다.

우리들휴브레인은 올해 초 메디컬 사업에 집중하기 위해 컴퓨터 스토리지 사업이 주 매출원이었던 자회사 '그린벨시스템즈'를 매각했다. 주력 사업의 질적 성장에 집중하고 종합메디컬 중심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다.

우리들휴브레인 관계자는 "유상증자를 마치면 별도의 외부 차입은 추진하지 않을 것"이라며 "조달한 자금으로 의약품 및 의약외품 사업 외형 성장은 물론 재무구조 개선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코로나 백신 구입에 쓴 돈 7조, 그 중 1176만회분 '폐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