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끝모르는 홍콩 집값…"평균 가격 14억원"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9 05: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홍콩 전경/사진=게티이미지뱅크
홍콩 전경/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세계에서 가장 비싼 것으로 알려진 홍콩의 주택 가격이 끝모르는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18일(현지시간) "중국과의 정치적 혼란을 겪으며 (영국 등으로) 홍콩 주민들의 이민 물결이 이어지고 있지만 고급 저택을 중심으로 한 홍콩의 주택 수요는 여전히 폭발하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센탈린부동산에이전시에 따르면 홍콩 내 상위 10대 주택단지의 시장거래가는 올 상반기 200억 홍콩달러(약 2조9200억원)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예상대로라면 이는 23년 만의 최고치다.

고급 부동산뿐만 아니다. 지난해 6월 기준 평균 주택 가격은 한화 약 14억원으로 전세계 1위 수준이었다.

블룸버그는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경기침체, 홍콩보안법 시행 등으로 주민들이 홍콩을 떠나면서 부동산 판매가 어려울 것이란 예상이 나왔지만, 현재의 홍콩 집값은 이러한 우려가 잘못됐다는 것을 입증한다"고 전했다.

글로벌 부동산회사 존스 랑라살르의 넬슨 왕 책임자는 "이주민 증가가 주택시장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미미하다"고 말했다.

홍콩의 집값 버블 계기는 199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홍콩을 반환받은 중국 정부가 인위적으로 주택 건설용 토지를 공급했다. 그러나 홍콩은 그해 말 아시아 외환위기를 맞았고 부동산 시세가 3분의 2가량 폭락했다. 이후 홍콩 정부는 부동산 시장을 지원하기 위해 2008년까지 토지 공급을 제한해왔다.

시간이 지나면서 경제가 회복되고 주택 수요가 올라갔지만 공급이 이를 따라주지 못하면서 집값이 천정부지로 올랐다.

홍콩 폴리테크닉 대학의 링 칼칸 교수는 "이 때문에 오늘날 주택 문제가 발생했다"며 "우리는 10년을 잃어버린 셈"이라고 말했다.

홍콩정부는 뒤늦게 집값 잡기에 나서고 있다. 토지 공급을 늘리기 위해 800억달러 규모의 인공섬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고, 주택 담보 대출 제한을 완화했다. 링 교수는 "토지 개발은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부동산 정책은) 인스턴트 국수 요리와 다르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건강했던 경찰남편, 교차접종 사흘만에 심장이 멈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