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미드나이트' 감독 "목소리 듣지 않는 사회, 역설적으로 표현" [N현장]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1 16: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드나이트' 진기주, 위하준, 박훈, 길해연, 김혜윤, 권오승 감독/CJ CGV 제공 © 뉴스1
'미드나이트' 진기주, 위하준, 박훈, 길해연, 김혜윤, 권오승 감독/CJ CGV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권오승 감독이 '미드나이트'를 시나리오를 쓰게 된 이유를 밝혔다.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미드나이트' 언론배급시사회 및 간담회가 열려 진기주, 위하준, 박훈, 길해연, 김혜윤 배우, 권오승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권오승 감독은 영화를 통해 전하고자 했던 이야기에 대해 "마지막에 하고 싶은 말이 있냐고 묻고, 경미가 끄집어내는 말이 우리 영화가 가는 목표점이었다"라며 "목소리를 내는 것에 있어서, 우리 사회는 목소리를 쉽게 내는 사회이지만 그 목소리를 귀담아 주는 건 부족한 것 같다. 진실을 얘기하면 약자가 되지 않나 그런 부분에 포커스를 맞췄다"고 설명했다.

또한 권 감독은 "카페에서 다른 시나리오를 쓰고 있다가 청각장애인 두 분이 카페에서 얘기 나누시는 걸 보고 있었는데, 음료가 나와도 소리를 못 들으니 가져가지 못하더라. 그래서 직원들이 와서 건드는 걸 보고 놀라는 모습을 봤다"라며 "듣지 못하는 분들이 계신 세상은 들어주지 않는 세상을 역설적으로 표현할 수 있겠다 싶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드나이트'는 한밤중 살인을 목격한 청각장애인 경미(진기주 분)가 두 얼굴을 가진 연쇄살인마 도식(위하준 부)의 새로운 타깃이 되면서 사투를 벌이는 극강의 음소거 추격 스릴러다.

오는 30일 극장, 티빙 동시 공개.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미 '원전동맹' 눈앞… 탈원전 폐기에 원전株 주가 '쑥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