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버핏,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 신탁관리인 사임

머니투데이
  • 뉴욕=임동욱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4 02: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버핏
버핏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빌 & 멀린다 게이츠 재단(BMG)'의 신탁관리인(Trustee) 자리에서 물러난다. 버핏 회장은 5개 재단에 41억 달러(약 4조6600억원) 상당의 버크셔 해서웨이 주식을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버핏 회장은 23일(현지시간) 성명서를 통해 "수 년동안 BMG의 신탁관리인을 맡아왔는데, 버크셔 외 다른 모든 곳의 이사회에서 그랬듯 이제 그 자리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이어 "나의 목표는 재단의 목표와 100% 일치하며,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나의 물리적 참여는 전혀 필요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의 사임은 빌 게이츠와 멜린다 게이츠의 이혼으로 BMG가 격동의 시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BMG를 포함한 5개 재단에 41억 달러 상당의 버크셔 해서웨이 주식 기부 계획도 밝혔다.

버핏 회장은 "오늘은 나에게 역사적인 날"이라며 "2006년 내 순자산의 99% 이상인 버크셔 해서웨이 주식을 자선사업에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이번 기부로 약속한 총액의 절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버핏 회장은 2006년 △BMG △수잔 톰슨 버핏 재단 △셔우드 재단 △하워드 G. 버핏 재단 △노보 재단에 매년 그의 주식을 기부하기로 약속했다. 당시 버핏 회장은 47만4998주의 버크셔 A주를 보유했는데, 이날 그는 약 1000억 달러 가치가 있는 23만8624주를 소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버핏 회장은 지난 16년동안 5개 재단에 기부한 주식 가치가 410억 달러(약 46조6000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버크셔 해서웨이의 최대 주주로, A주의 약 39%를 소유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를때 현금화, 내리면 매수" 서른살 30억 파이어족의 투자 노하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