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윤석열, 이준석에 반박 "여의도 정치·국민 정치 따로 있나"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2 17: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여의도 정치 거부감? 행보 결정에 영향 안 받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서울시 구로구 서울시간호사회를 방문해 박인숙 회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서울시 구로구 서울시간호사회를 방문해 박인숙 회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여의도 정치에 대한 거부감으로 입당이 늦어지는 것 같다는 취지로 발언한 데 대해 "정치적 선택과 행로를 정하는 데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22일 오후 서울 구로구 서울시간호사회에서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의도 정치가 따로 있고 국민의 정치가 따로 있겠냐. 정치라고 하는 게 결국 국민 안전과 먹고사는 문제를 고민하는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에 대한 거부감이 있었으면 시작을 하지 않았다. 정치에 실망하는 분들이 있고 저 또한 국민 한사람으로 이걸 고치기 위해 발을 디딘 것"이라며 "그런 거부감으로 정치 행로를 정하는 데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했다.

이 대표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비슷한 길을 간다'라고 평가한 데 대해선 "별다른 입장이 없다"라고 말했다.

최근 지지율이 주춤하면서 민주당에서 '계륵' 비판이 나온 데에는 "지지율은 조사하는 방법이나 상황에 따라 변동이 있을 수 있는 것"이라며 "늘 말씀드렸다시피 국민을 바라보고 국민이 가리키는 길대로 걸어가겠다"고 답했다.

그는 전날 입장문을 통해 '이번 대선에서도 다양한 방법의 여론 조작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한 근거를 묻자 "현정권 비리에 대한 것은 어떻게든 덮으려고 하고, 또 반대편에 대한 것은 제대로 드러난 게 아닌데도 자꾸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친여매체를 통해 확산한다는 것도 (여론 조작)"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 여론이 정상적으로 생겨나는 것을 왜곡시키려는 시도들"이라며 "그런 시도가 처음에는 합법과 불법 범위를 왔다 갔다 하다가 나중에 선거를 앞두고 급해지면 어느 선을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선 "사면을 대선을 앞두고 야권 분열을 노리기 위해 한다는 얘기도 있지만 저는 그렇게 해선 안 되고 정말 순수하게 헌법이 정해진 대로, 국민이 분열과 갈등에서 통합되는 방향의 관점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을 내렸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 역대급 실적에도 주가↓…증권가 "다시 오른다" 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