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명, 재난지원금 차등지급에…"세금 많이 낸 게 무슨 죄"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4 09: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4
 /사진=수원(경기)=이기범 기자 leekb@
/사진=수원(경기)=이기범 기자 leekb@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가 국회에서 재난지원금에서 상위 12%의 국민은 배제하고 소득하위 88%에게만 지급하기로 한 것에 대해 "세금 많이 낸 게 무슨 죄라고 굳이 골라서 빼냐"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23일 밤 YTN '뉴스나이트'에 출연해 "사실 기가 막힌다. 비효율, 비경제적이고 경험에 어긋나는 이상한 짓을 (왜) 하는지 이해가 안간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이미 우리가 아동 소득 때 하위 90%만 지급한다고 했다가 상위 10% 대상자를 골라내는 비용이 더 들어서 100%로 바꾸지 않았느냐"면서 "경험 속에서 배우지 못하는 사람이 제일 모자란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재난지원금도 25만 원인데 12%를 골라내자고 그 행정 비용을 내는 것이 더 손실"이라며 "어려울 때는 콩 한 쪽도 나눈다고 하는데 얼마나 섭섭하겠느냐. 연대 의식이 훼손된다"고 비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월 입주 미뤄야 하나"…집단대출 실수요자 '발동동'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