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노룩 스파이크 폭발' 김연경 분전, 브라질 벽은 높았다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5 23: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스파이크를 때리는 김연경(오른쪽)./AFPBBNews=뉴스1
스파이크를 때리는 김연경(오른쪽)./AFPBBNews=뉴스1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세계랭킹 3위' 브라질을 상대로 완패를 당했다. 주장 김연경(33)이 노룩 스파이크를 작렬시키며 공격을 퍼부었지만 브라질을 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 배구 대표팀은 25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브라질과 2020 도쿄올림픽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세트스코어 0-3(11-25, 22-25, 19-25)으로 패했다.

김연경이 12득점, 박정아가 9득점을 올렸지만 팀 패배를 막진 못했다.

1세트 초반 연속 득점을 만들며 기선을 제압했으나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수비가 흔들리면서 연거푸 점수를 내줬다. 3-5에서 5연속 실점했다. 브라질의 막강한 공격력에 좀처럼 힘을 쓰지 못했다. 특히 리시브 후 공격 연결이 되지 않는 모습이었다. 공격 기회가 찾아도 브라질 수비를 뚫지 못했다. 박정아가 간혹 점수를 올렸으나 따라가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결국 크게 졌다.

2세트 들어 김연경이 살아나기 시작했다. 연거푸 김연경이 득점을 뽑아냈다. 3-7에서 상대 범실이 연속으로 나온데 이어 박정아의 강타까지 더해져 한 점차까지 추격했다. 그러자 브라질 공격이 다시 살아났다. 한국은 연속 실점을 하며 흔들렸고, 양효진의 블로킹 범실까지 나오면서 4점차로 벌어졌다. 9-13에서 김연경의 노룩 스파이크가 압권이었다. 20점을 먼저 내주긴 했으나 양효진의 첫 블로킹으로 분위기가 살아났다. 김희진, 김연경의 연속 득점까지 나오면서 1점차 추격에 성공했다. 그러자 브라질이 흔들렸다. 범실을 범하면서 22-22 동점이 됐다. 아쉽게도 브라질의 높이에 무너진데다 마무리가 아쉬웠따. 이소영의 스파이크가 브로킹에 막히면서 세트 포인트를 내준 한국은 그대로 패했다.

한국의 반격이 시작됐다. 3세트 초반은 한국이 분위기를 가져왔다. 0-1에서 5연속 득점을 만들어냈다. 양효진, 박정아 득점에 이어 상대 범실까지 유도해냈다. 김연경도 가세했다. 브라질의 공격은 날카로워졌다. 강력한 후위 공격을 막지 못했다. 기어이 9-9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박정아의 블로킹으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팽팽한 흐름이 이어지던 중 11-11에서 한국이 흔들렸다. 범실을 연거푸 범하며 리드를 내줘 11-14까지 벌어졌다. 하지만 다시 흐름을 가져온 한국이다. 3연속 득점으로 14-14를 만들었다. 양효진의 블로킹 실패와 김연경의 공격 범실로 다시 리드를 내줬다. 경기를 다시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서브 에이스까지 내주면서 무너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