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재일교포 안창림 집념의 동메달…日 유도의 성지에 태극기 걸었다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6 19: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동메달

(도쿄=뉴스1) 이재명 기자 = 대한민국 유도 안창림이 26일 오후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73kg 유도 남자 동메달 결정전에서 아제르바이잔 오르조프 상대로 승리한 후 기뻐하고 있다.  2021.7.26/뉴스1
(도쿄=뉴스1) 이재명 기자 = 대한민국 유도 안창림이 26일 오후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73kg 유도 남자 동메달 결정전에서 아제르바이잔 오르조프 상대로 승리한 후 기뻐하고 있다. 2021.7.26/뉴스1
재일교포 3세인 안창림(27·KH그룹 필룩스)이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에서 값진 동메달을 따냈다.

안창림은 26일 일본 도쿄 부도칸에서 열린 대회 동메달결정전에서 루스템 오루조프(아제르바이잔)에게 절반으로 승리를 따냈다. 금메달 도전이 좌절된 안창림은 동메달 결정전을 승리로 장식, 자신의 두 번째 올림픽에서 첫 올림픽 메달을 수확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겪은 16강 탈락의 아픔도 달랬다.

안창림은 준결승에서 리사 샤브다투아슈빌리(조지아)와 8분여의 대접전을 펼쳤지만 반칙패하면서 아쉽게 고개를 숙였다. 2분30여초의 공방전 끝에 두 선수 모두 지도를 한 개씩 주고받고 골든스코어에 들어갔지만, 안창림은 연장전 4분37초 만에 3번째 지도를 허용하며 반칙패를 기록했다.

안창림은 일본 교토 출신의 재일교포다. 쓰쿠바대학교 2학년이었던 2013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전일본학생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며 일본 유도의 재목으로 떠올랐다. 일본 유도연맹은 안창림에 귀화요청을 했지만 한국 국적을 버리지 않고 2014년 한국으로 건너와 2015년 결국 태극마크를 달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